캠퍼스 라이프

국민대-케이바이오랩, 코로나-19 의료진 위해 기능성 화장품 기증 조회수 : 418

△국민대 자회사인 케이바이오랩이 코로나19 감염증 관련 의료진 및 관계자들을 위해 7000만원 상당의 기능성 화장품을 기증했다. 왼쪽부터 임홍재 국민대 총장, 김태종 케이바이오랩 대표. (사진 제공=국민대)



[캠퍼스 잡앤조이=이진호 기자] 국민대가 자회사인 케이바이오랩이 코로나19 감염증 관련 의료진 및 관계자들을 위해 7000만원 상당의 기능성 화장품을 기증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날 기증식에는 김태종 케이바이오랩 대표, 오경희 경영총괄이사, 임홍재 국민대 총장, 박찬량 산학부총장, 신동훈 산학협력단장 등이 참석했다. 


기증된 기능성 화장품(로션 및 크림 2000여개)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북대병원 등 대구지역 의료진 및 관계자 등에게 무상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대덕연구개발특구에 위치한 케이바이오랩은 국민대 임산생명공학과 김태종 교수가 30여년의 연구를 통해 설립한 바이오벤처 연구소기업이다. 


김태종 교수는 미생물 연구 결과를 활용해 피부에 있는 좋은 미생물을 활성화하고 나쁜 미생물을 억제하는 국내 최초의 피부 미생물 조절 화장품‘비꽃(VI:KKOT) 하늬’를 개발했다.


대한피부과학연구소의 임상연구 결과에 따르면 케이바이오랩의 기능성 화장품‘비꽃 하늬’는 미세먼지 흡착 방지 효과가 높다. 좋은 미생물의 활성화를 통해 피부 면역력을 개선하여 유해 물질이나 자극으로 인한 피부질환 개선에 효과적이다. 이는 장기간 마스크나 방호복 착용으로 인한 피부 트러블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김태종 국민대 교수는 “많은 분들이 장기간 마스크와 방호복을 착용하고 코로나-19 환자 진료에 임하고 있어 피부질환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고마운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임홍재 국민대 총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불철주야 최선을 다하고 계신 의료진과 관계자분들께 너무나 감사하다”면서 “대학 차원에서도 공적 마스크 2만 6000여개를 자체 제작하고 구매해 학생들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의료진 및 취약계층에게 무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inho23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고려대, 초기창업패키지 주관기관 최종 선정 ‘3년간 약 70억 지원받아’ 다음글인천재능대, 메이커 스페이스 등 AI 특화 첨단시설 구축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