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라이프

대학 직원 채용에 인공지능(AI) 면접 도입…′서울과기대′ 국립대 최초 조회수 : 1543

△서울과기대는 하반기 대학회계 직원 채용에 AI면접을 도입해 최종 6명을 선발했다. (사진제공=마이다스아이티)



[캠퍼스 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서울과학기술대학교는 하반기 대학회계 직원 채용에 AI면접을 도입해 최종 6명을 선발했다고 16일 밝혔다.

   

AI면접 도입은 국립대학 최초로 우수인재 발굴을 위한 채용시스템 혁신으로 대학사회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동안 서울과기대는 단순하게 지식이 많은 사람보다는 인성을 바탕으로 사회성과 창의성을 가진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채용시스템을 혁신해왔다.


채용시스템 혁신의 주요 내용은 △AI면접을 통해 지원자별로 다양한 분석과 객관적인 평가자료 활용 △전형단계를 다양화해 관리자면접에서 실무자면접을 추가하여 다양한 시각으로 평가 △외부위원 참여 확대 및 블라인드 심사 강화로 공정성‧투명성 확보 등이다.


AI면접은 기본문항(자기소개, 장점·단점, 입사동기)의 답변을 바탕으로 상황문항과 구조화문항이 랜덤하게 구성돼 지원자에 대해 개개인별로 역량 평가가 이뤄졌다. 


AI면접에 따른 결과는 관리자 및 실무자 면접의 참고자료로 활용됐다. 서울과기대는 AI가 도출한 결과보고서를 통해 응시자들을 다양한 측면에서 분석하고, 전체 응시자 간 순위 및 프로파일 등을 비교했다.


이외에도 서울과기대는 행정혁신방안에 ‘직원 채용의 공정성·투명성 강화 방안’을 수립해 외부위원 참여와 블라인드 심사를 의무화했다.


직원 채용의 공정성·투명성 강화 방안으로 △직원 채용방식의 공개채용 의무화 △교직원의 친·인척 지원 시 사전신고 △심사위원의 친·인척 관계 등 특수관계 부존재 확인서 징구 △블라인드 평가 의무화 △전형단계별 외부 심사위원 참여 의무화 등을 마련했다. 


서울과기대는 직원 채용과정에서 비리 적발 시에는 관련자 징계 및 채용대상자 채용 취소 등 강력한 조치를 할 예정이다.


김종호 서울과기대 총장은 “앞으로 AI면접 결과와 채용 이후 업무역량과 근무태도 등을 비교해 대학에 맞는 ‘AI 인재 추천기준’을 마련하고 적용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인재채용 및 인력관리로 서울과기대의 대학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jinho23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청소년 진로 기회 제공″…서경대 예술교육센터, 교육기부 인증기관 선정 다음글성신여대, ‘스타트업 발굴’ 중국 상해 텐센트 창업센터와 업무협약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