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라이프

[카드뉴스] 술버릇 유형, 술자리에서 조심해야 할 술주정 조회수 : 2353



술자리에서 조심해야 할

만취유형 7



봉인해제형


얘가 평소에 얌전하던 걔 맞음?????

술만 마시면 숨겨 놨던 끼를 분출하고

조용하던 볼륨을 맥스로 높이니 그저 당황스럽.

다음날 다시 조용해지는데 갭차이 오짐ㅋㅋㅋ



텐션형


취하며 하이텐션이 되거나 로우텐션이 됨

드물게 두 텐션을 왔다갔다하는 조울증세도 보임

하이텐션형/로우텐션 형 모두 내 기까지 빨려서 맞춰주기 힘듦



볼케이노형


분명히 잘 재웠는데 다시 보면 분출중 혹은 분출 후..

혹시라도 지금 내 집에서 자고있는 이 사람이

볼케이노형이라면 웬만하면  이불 밖으로 밀어놓고, 

더 큰 화를 피하려면 꼭 옆으로 눕게하자



좀비형


분명 곧 시체가 될 것 같은데 절대 죽지 않고

술자리에서 끝까지 살아남음

보통 좀비상태로 봉인해제되거나 텐션이 높아지는데 

좀비상태로 계속 진상부리면 차라리 재우고 싶음



시체형


신나게 마시다 확인하면 이미 기절상태

옆으로 쓰러지면 그나마 다행인데 가끔 

국물 자작한 앞접시로 고개 박는 애들 조심해야함

잠꼬대로 대화는 가능하지만 절대 일어나지 않음



박애주의형


술이 들어가면 갑자기 사랑이 넘친다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스킨십을 시전.

사람마다 스킨십의 수위가 다른데

멀찍이 보면 재밌지만 당하는 사람은 고역



귀가형


여럿이 술먹다 보면 혼자 조용히 사라져버림

귀가형도 무사귀가형과 방랑귀가형으로 나뉘는데

무사귀가형은 귀소본능이 뛰어나 걱정할 것 없지만

방랑귀가형은 귀소본능이 정신력+방향감각을 못이김



카드뉴스제작 / kimjk@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카드뉴스] 새내기 VS 4학년, 개강 첫 주 모습 비교 다음글현 시각 대학생들이 가장 가고싶은 곳(feat. 개강 첫 날)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