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통신원

오리온 ‘젤리밥’, 출시 50일만에 100만개 판매 돌파! 조회수 : 3362

고래밥 DNA 담은 ‘fun’한 캐릭터로 젤리 시장 No.1 굳혀


오리온은 고래밥의 바다 동물 캐릭터를 젤리로 만든 신제품 ‘젤리밥’(사진)이 출시 50일 만에 100만개가 팔렸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7월 출시된 젤리밥은 출시 이후 50일간 누적 매출 10억원을 돌파했다. 이를 낱개로 환산하면 100만여 개가 팔린 것이다. 젤리밥은 별도의 광고 없이도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입소문 나면서 일부 매장에서는 품귀현상까지 빚었다.


젤리밥의 이 같은 인기요인은 ‘맛으로 먹고 재미로 먹는’ 고래밥 본연의 펀(fun) 콘셉트를 그대로 이어받은 고래, 상어, 거북이, 문어 등의 캐릭터가 새콤달콤한 딸기, 사과, 오렌지, 파인애플 과즙과 어우러져 재미와 맛을 동시에 추구하는 소비자를 사로잡았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윤현호 오리온 홍보부장은 “최근 젤리가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디저트로 각광 받으면서 성인들도 즐겨먹는 추세”라며 “젤리밥을 통해 제품 라인업을 강화하는 한편 젤리 시장 1위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에디터 jobnjo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