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합격 비결은요

한전 하반기 공채 합격자 이원경 씨 “목표 기업 정하고 차근차근 준비했죠” [취업문 이렇게 뚫었어요] 조회수 : 21912

[캠퍼스 잡앤조이=이진이 기자] 2018년 1월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 송변전 직군에 입사한 이원경(24) 씨는 일찌감치 진로를 결정했다. 대학 2학년을 마치고 차근차근 한전 취업을 목표로 준비해온 결과 2017년 하반기 공채에서 합격의 기쁨을 맛보게 됐다.



프로필

입사일: 2018년 1월 8일

학력: 단국대학교 전기전자공학 전공(2018년 2월)

졸업 평점: 4.2(4.5점 만점)

어학: 토익 825점

자격증: 전기기사, 한국사 1급

대외활동: 한전 대학생 서포터즈 5기, 한국전력기술 파워 엔지니어링 스쿨 캠프, 한국장학재단 차세대 리더 육성 멘토링


전기전자공학을 전공한 이 씨는 2학년 때까지 전기전자공학에서 기초가 되는 부분을 공부하다가 3학년이 되고서 전력분야로 진로를 정하고, 한전 공채를 목표로 취업준비에 돌입했다.


“기본적으로 한전 입사지원을 위해서는 토익 700점 이상, 만점 기준으로는 850점이 필요해요. 2학년 겨울방학 때 미리 토익 점수를 만들어 놓으면 도움이 되죠. 송변전·배전 직군은 전기기사 자격증이 있으면 10점의 가산점이 부여되기 때문에 자격증도 취득했어요.”


이 씨는 전기기사 자격증 취득을 위해 하루 6시간씩 공부했다. 이와 함께 3학년 겨울방학부터는 자기소개서 작성 연습을 병행했다. 상반기 공채에 지원할 생각은 없었지만 미리 작성해두면 도움이 될 것 같아서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삼성전자 등의 자소서를 썼다.


“자소서는 교내 프로그램을 활용해 전문가에게 첨삭을 받았어요. 한전 서류통과 전까지 빼놓지 않고 일주일에 두 번씩 찾아갔죠. 첫날은 1차 첨삭을 받았고, 둘째 날은 수정한 자소서를 가지고 다시 한 번 첨삭을 받는 식으로 자소서의 완성도를 높여나갔어요.”


3학년 때까지 전공 수업을 많이 들어놓은 덕에 4학년 때부터는 본격적으로 NCS(국가직무능력표준) 시험을 준비할 수 있었다. 처음에는 수준을 끌어올린다는 생각으로 PSAT(공직적격성평가) 문제집을 풀었다. 시간제한은 따로 두지 않았다.


“PSAT는 문제 자체가 어렵다고 느껴졌기 때문에 시간에 관계없이 문제를 푸는 연습을 했어요. 이후 2개월 정도 한전 NCS를 공부할 땐 시간을 재고 풀었어요. 총 50문제가 나오는데 시험시간이 부족해 40문제라도 정확하게 풀자고 생각했죠.”



필기시험 합격통지서를 받자마자 1차 면접을 위해 스터디를 했다. 1차 면접은 직무면접으로 전기기사 자격증 시험에 나왔던 문제가 많이 출제돼 큰 어려움은 없었다. 그동안 전기신문을 꾸준히 챙겨본 덕에 면접에서 한전 신사업 등에 대한 질문에도 쉽게 답변할 수 있었다.


2차 면접은 인성을 묻는 질문이 많았는데, 한전 대학생 서포터즈로 활동하면서 느꼈던 점을 어필한 게 좋은 인상을 남겼다. 실제로 서포터즈 활동이 한전에 대해 알아가는 기회가 됐다.


“처음엔 4학년이 대외활동을 하면서 취업을 준비하는 게 쉽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서포터즈로 활동하면서 전기요금이나 누진제 개편 등에 대해 자연스레 알게 됐고, 한전 본사와 전력연구원, ESS(에너지저장장치) 시설 등을 견학한 게 큰 도움이 됐어요.”


이 씨는 입사하고 싶은 곳을 정해놓고 취업준비를 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가고 싶은 기업을 정해놓으면 아무래도 애정이 더 가기 때문에 취업준비를 하는데 스트레스가 덜 해요. 취업준비는 장기 레이스인 만큼 하루에 한두 시간 정도 자기시간을 갖는 것을 추천해요.”


나만의 합격 Tip


▶단점을 장점으로 바꾸는 노력

웃지 않으면 인상이 무서워 보인다는 얘기를 종종 들어 평소 입꼬리를 올리는 연습을 많이 했다. 면접장의 긴장되는 분위기 속에서 자신감 있는 자세로 미소를 잃지 않았던 게 좋은 인상을 남긴 것 같다.


모르는 건 모른다고 말하는 솔직함

전공지식에 관한 질문을 받을 때 모르는 건 모른다고 답했다. 다른 지원자의 답변을 컨닝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솔직함을 잃지 않았다. 인성면접 때도 솔직해지니 준비된 모습이 아닌 평소의 나의 모습을 편안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다. 


zinysoul@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스펙’ 없이 국내 항공사 입사한 비결은? 다음글[공채 합격 비밀노트] 네이버 김세철씨, “좋아하는 일, 마음껏 할 수 있는 회사를 찾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