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동향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신입 및 경력사원 채용 재개…화상면접으로 대체 [최신동향] 조회수 : 437



[캠퍼스 잡앤조이=조수빈 인턴기자] 현대자동차는 30일부터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채용을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모집 분야는 연구개발본부 내 62개 직무의 신입 및 경력사원이다. 


모집 분야는 신입사원은 23개 직무(‘수소연료전지’, ‘차량 아키텍쳐’, ‘전동화·샤시·바디 시스템’, ‘전자제어’, ‘상용차개발’, ‘제품기획(PM)’, ‘전략·지원’ 등)이다. 경력사원은 39개 직무(‘수소연료전지·배터리·전동화·자율주행 시스템 기술 개발’, ‘첨단소재 및 친환경 에너지 기술 개발’, ‘소프트웨어 제어’, ‘차량보안’, ‘해석’, ‘사용자 경험(UX)’, ‘사업기획·개발’, ‘특허개발’, ‘기술기획’, ‘디자인 전략·홍보’ 등)으로 총 62개 분야다. 


지원서는 신입사원의 경우 내달 12일까지, 경력사원은 내달 19일까지 현대자동차 채용 홈페이지에 제출하면 된다. 연료전지와 차세대 배터리 분야의 일부 직무의 경우 각 공고에 따라 상시로 지원할 수 있다.


지원자격은 신입사원의 경우 국내외 학사 및 석사 학위 취득(예정)자, 경력사원은 직무별 관련 경력 보유자 및 박사 학위 취득(예정)자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상시 채용은 미래 자동차 산업을 이끌어갈 핵심 인재 확보를 통해 미래 자동차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연구개발부문(R&D) 우수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모든 채용의 면접 전형을 화상면접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실기평가와 토론면접, 그룹 활동 등과 같이 전형과정에 오프라인 참석이 필요한 직무는 화상면접에서 제외되며,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 채용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subin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