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동향

기업 10곳 중 4곳, ‘남성 지원자’ 선호···사내 여성관리자 38.9%, ‘5% 미만’ [최신 동향] 조회수 : 14956

 

기업 10곳 중 4곳은 채용 시 여성보다 남성 지원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인사담당자 342명을 대상으로 ‘여성 고용 및 복지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44.4%가 ‘여성보다 남성 지원자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여성 지원자를 꺼리는 이유’로는 ‘여성의 임신 출산 육아가 걸림돌이 되기 때문’이라는 의견이 62.5%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기업 및 직무의 특성상 남성이 더 유리해서(22.4%)’, ‘여직원들의 잦은 퇴사 때문에(9.2%)’, ‘남성보다 업무 능력이 떨어져서(5.9%)’ 순이었다.

 

이어 ‘회사 내 여성 근로자 비율’로 ‘10명 중 5명 이상(38.9%)’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10명 중 3명(27.8%)’, ‘10명 중 1명(16.7%)’, ‘10명 중 2명(11.1%)’, ‘10명 중 4명(5.6%)’ 등의 답변이었다.

 

기업 10곳 중 4곳은 과반수 이상 직원이 여성인 것으로 드러난 반면, 여성 관리자 비율은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회사 내 여성 관리자 비율’에 대한 물음에는 응답자의 38.9%가 ‘5% 미만’이라고 답했다. ‘31% 이상(27.8%)’이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으나 여성 근로자 수에 비해 지극히 낮은 수치였다. 이어 ‘6%~10%(16.7%)’, ‘11%~20%(13.5%)’, ‘21%~30%(3.2%)’ 순이었다.

 

마지막으로 ‘여직원 복지제도(복수 응답 가능)’를 묻는 질문에는 ‘출산휴가’라는 답변이 19.9%로 가장 많았으며 ‘여직원 복지는 따로 없다’는 의견도 16.7%나 됐다. 이밖에 ‘육아휴직(16.1%)’, ‘탄력 근무제(12.2%)’, ‘정시 퇴근제(10.9%)’, ‘보육비 지원(6.9%)’, ‘여성 휴게실(5.8%)’ 등이 있었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9급 시험 코앞’ 노량진 르포…“모의고사 문제지 ‘보물’ 대접, 가슴 졸이며 생수만 벌컥” 다음글‘잡 노마드’ 시대… 해외 취업, 국가별 성공 전략은?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