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동향

지난해 취업성공자 10명 중 6명, ″빨리 취업하는 게 더 중요″ [최신동향] 조회수 : 13569




지난해 취업 성공 경험자 10명 중 6명은 눈높이를 낮춘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탈 사람인이 16일 지난해 최종 합격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 및 직장인 755명을 대상으로 ‘눈높이 낮춰 취업에 성공한 경험 여부’를 조사한 결과, 60.4%가 ‘있다’고 답했다.


성별에 따라 살펴보면, ‘여성’(64.1%)이 ‘남성’(58.2%)보다 눈높이를 낮춰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낮춘 취업 조건 1위는 ‘연봉(초봉) 수준’(63.8%, 복수응답)으로 처음 원했던 초봉은 평균 2886만원이었지만, 실제로는 이보다 316만원 적은 2570만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기업 형태(규모)’(31.1%), ‘복리후생’(27.6%), ‘근무조건’(25%), ‘근무지역’(24.1%) 순이었다.


구직자들이 눈높이를 낮춘 이유로는 ‘빨리 취업하는 게 더 중요해서’(64.9%, 복수응답)란 이유가 가장 많았다. 이 밖에도 ‘일단 취업 후 이직할 계획이라서’(32.9%), ‘장기 구직활동에 지쳐서’(32.2%), ‘스펙이 좋지 못하다고 생각해서’(22.6%), ‘가장 중요한 조건만 충족하면 되어서’(16.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눈높이를 낮추기 시작한 시기는 구직활동 시작 후 ‘3개월 미만’(42.7%)이라는 응답률이 가장 높았고, 뒤이어 ‘3~6개월 미만’(25.2%), ‘9~12개월 미만’(9.9%), ‘6~9개월 미만’(8.6%) 등으로 집계됐다.


이에 반해, 눈높이를 낮춘 것에 대해서는 ‘불만족한다’는 응답이 61.6%로 ‘만족한다’(38.4%)보다 1.6배 이상 많았다.

실제로 눈높이를 낮춰 취업에 성공한 경험자의 63.8%는 다시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세부적으로는 ‘퇴사 후 구직활동’ 중이라는 응답자가 42.3%, ‘재직 중 구직활동’은 57.7%였다.


이렇게 다시 구직활동을 하는 이유로는 ‘원치 않는 직무 등에 불만이 커져서’(46%,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애사심이 생기지 않아서’(37.5%), ‘쌓아놓은 스펙이 아까워서’(19.2%), ‘다른 사람들과 비교해 열등감을 느껴서’(14.4%), ‘단기 경력을 활용해 이직할 거라서’(13.4%)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수정 기자 hohokim@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카카오, 유한킴벌리, 티몬 등 알짜 인턴채용 ′후끈′ 다음글상반기 대기업 신입 공채 취업목표 ‘CJ’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