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동향

면접관의 태도가 기업 이미지를 결정한다 [최신동향] 조회수 : 5993

구직자가 꼽은 최악의 면접멘트 1다시 연락드리겠습니다

구직자 10명 중 6명, 면접 이후 면접을 봤던 회사의 이미지가 비호감으로 바뀐 적이 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본과 함께 구직자 2,33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최악의 면접 멘트’ 1위로 다시 연락드리겠습니다’(23.7%)가 선정됐다.

 

최악의 면접멘트’ 2위를 차지한 부모님은 뭘 하시나?’(13.0%)와의 격차도 10% 포인트 이상 차이 났다. 3위는 당신을 왜 뽑아야하는지 모르겠다’(10.0%)3위로 집계됐다. 이어 애인은 있는가’(9.8%) ‘일과 가정 중 하나를 고르라면?’(9.3%) ‘왜 스펙이 이것밖에 안되나? 열심히 살지 않았나’(9.0%)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구직자들 중 75.2%황당한 면접을 경험한 적 있다고 대답했다. 구직자들이 꼽은 가장 황당했던 면접(복수응답)’으로는 합격·불합격 여부를 전혀 통보하지 않고 연락이 없을 때’(20.2%)1위로 선정됐다. 2위는 이력서를 전혀 검토하지 않고 들어왔을 때’(17.2%), 3위는 업무와 무관한 개인적이고 이상한 질문을 늘어놓을 때’(12.8%)가 각각 차지했다.

 

이외에 면접보러 오라고 해놓고 일방적으로 취소했을 때’(12.0%), ‘내정자가 있는 듯한 인상을 받았을 때’(8.3%)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이같은 면접관의 태도는 특정 기업의 입사를 결정하는 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전체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8.7%면접관의 태도가 입사결정에 매우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도 46.7%에 달해 10명 중 9명 이상의 구직자가 면접관의 태도가 해당 기업의 입사결정에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면접 이후 기업의 이미지가 변했다는 구직자들의 응답이 적지 않다. 응답자의 67.5%면접 이후 면접을 봤던 회사의 이미지가 비호감으로 바뀐 적이 있다고 답했다. 반면 면접 이후 회사의 이미지가 호감으로 바뀌었다는 구직자는 33.2%로 훨씬 적었다.

 

잡코리아 김훈 상무는 면접 시 면접관의 무심하고 무성의한 태도나 언행 등은 면접 후 해당 기업에 대한 이미지를 나빠지게 할 수 있다”며 입사지원자들이 향후 자사의 잠재적 고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면접장에서의 예의를 최소한 지킬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진주 인턴기자 jinjuk92@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현대중공업 등 7개사 고용디딤돌 훈련생 1200명 모집 다음글 박근혜 대통령의 1호 기부, 청년희망재단 뭐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