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동향

KB국민은행·미래에셋증권·삼성생명 취준생 선호도 1위 [최신동향] 조회수 : 9100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saramin.co.kr)은 금융권(은행·증권·카드·보험) 취업 희망자 267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고 싶은 기업’을 조사한 결과, KB국민은행·미래에셋증권·KB국민카드·삼성생명 등이 부문별 1위를 차지했다고 7일 밝혔다.



먼저 은행권 취업 희망자(204명)가 선호하는 기업 1위로는 KB국민은행(23.5%)이 꼽혔다. 이어 신한은행(14.7%), 기업은행(14.2%), NH농협은행(13.2%), 우리은행(6.9%)이 5위 안에 들었다.


선택 이유를 기업별로 살펴보면 KB국민은행은 ‘대외적 이미지가 좋다’, 신한은행은 ‘연봉 수준이 높다’, NH농협은행은 ‘고용 안정성이 높다’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기업은행은 ‘근무환경이 좋은 편이다’ ‘조직문화가 마음에 든다’, 우리은행은 ‘대외적 이미지가 좋다’ ‘복리후생제도가 잘 돼 있다’는 응답이 주를 이뤘다.



전체 조사대상자 4명 중 1명(26.6%)은 증권사 취업을 원하고 있었다. 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증권 기업은 미래에셋증권(18.3%)이었다. 삼성증권(15.5%), 신한금융투자(15.5%), 한국투자증권(12.7%), NH투자증권(12.7%) 등이 뒤를 이었다.


미래에셋증권을 선호하는 이유는 ‘업종에 비전이 있다’ ‘대외적 이미지가 좋다’는 응답이 많았다. 삼성증권은 ‘복리후생제도가 잘 돼 있다’, 신한금융투자와 한국투자증권·NH투자증권은 ‘연봉 수준이 높다’를 1순위로 들었다.



카드사 취업 희망자가 꼽은 1위 기업은 KB국민카드(32.1%)였다. 이어 삼성카드(25%), 신한카드(17.9%), 현대카드(14.3%), 롯데카드(7.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KB국민카드를 선호하는 이유로는 ‘대외적 이미지가 좋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 삼성카드는 ‘연봉 수준이 높다’ ‘대외적 이미지가 좋다’, 신한카드는 ‘업종에 비전이 있다’, 현대카드는 ‘조직문화가 마음에 든다’, 롯데카드는 ‘고용 안정성이 높다’, ‘복리후생제도가 잘 돼 있다’를 각각의 이유로 꼽았다.



보험사 부문 선호도는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를 함께 조사했다. 보험사 부문에서는 삼성생명(36.4%)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삼성화재해상보험(18.2%), 한화생명(9.1%), 교보생명보험(9.1%), 메리츠화재(9.1%) 등의 순이었다.


삼성생명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대외적 이미지가 좋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삼성화재해상보험은 ‘고용 안정성이 높다’, 한화생명은 ‘업종에 비전이 있다’ ‘근무환경이 좋은 편이다’, 교보생명보험은 ‘업종에 비전이 있다’ ‘조직문화가 마음에 든다’, 메리츠화재는 ‘업종에 비전이 있다’ ‘대외적 이미지가 좋다’가 선호 이유로 꼽혔다.


한편 구직자들은 금융권 취업을 위해 갖춰야 할 요건으로 ‘인성’(45.3%·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인재상 부합’(33.7%), ‘자격증’(25.5%), ‘업계 인턴 경험’(25.1%), ‘학력’(24.7%), ‘학벌·출신학교’(24%), ‘전공’(23.2%)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금융권 취업을 준비하며 어려운 점으로는 응답자의 58.4%가 ‘경쟁자가 많다’를 선택했다. 이어 ‘채용규모 자체가 적다’(44.9%), ‘까다로운 면접 방식에 대비해야 한다’(36.3%), ‘높은 어학성적이 필요하다’(27%), ‘자격증이 필요하다’(26.2%) 등의 순이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사진=한국경제 DB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30대 기업 채용인원 공개 다음글캠퍼스 잡앤조이 ‘삼성그룹 특별판’ 발간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