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Q&A로 풀어본 삼성SSAT 시험전 꼭 알아야할 15가지 [대기업] 조회수 : 17578

올 상반기 ‘삼성 공채 맨’이 되기 위한 1차 관문인 삼성직무능력검사(SSAT)가 13일 일제히 실시된다. 대학생·구직자가 꼽은 ‘6년째 취업하고 싶어하는 기업 1위, 삼성전자’를 포함해 16개 주요 계열사 지원자는 모두 10만 명. 신입 3급 공채 지원자 8만 명에 인턴직 2만 명이다.

단일 그룹사 채용시험으로 사상 최대 규모다. 신입사원 선발에 이처럼 많은 인원이 몰리는 사례는 해외에서도 찾기 힘들다. 지난해 삼성그룹 상·하반기 공채에는 9000명 선발에 20만 명이 SSAT에 뛰어들었다.

이번 상반기 공채의 최종 선발 인원은 5000명 정도. 20 대 1의 바늘 구멍을 뚫어야하는 첫 관문인 SSAT에 대한 열기는 그만큼 뜨겁다. 9일 오후 한 때 삼성그룹 채용 홈페이지 삼성커리어스 내 계열사 별 ‘SSAT 시험 안내’ 페이지는 열리지 않았다 ‘사용자가 많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잠시 후 다시 접속해주길 바란다’는 공고가 떴다.

사상 최대 취업난에 허덕이는 ‘취준생(취업준비생)’들의 절박성을 반영하고 있다. 교육부가 집계한 지난해 상반기 국내 4년제 대학 졸업자는 29만5000명. 3명 중 1명은 삼성 시험장으로 향했다는 뜻이다.

취준생 사이에선 이번 공채에 ‘목숨을 걸어야한다’는 말까지 나온다. 삼성그룹이 채용제도 전면 개편 의지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올 상반기 공채에 적용하려던 ‘대학 총장 추천제’와 ‘서류전형 제도 부활’은 일단 유보됐다. 하지만 대학 서열화 논란 등 문제점을 보완 후 시행하겠다는 게 삼성 측 입장이다. 서류전형을 통해 10만 명 인원이 SSAT 고사장으로 쏟아지는 ‘삼성 고시’ 역효과를 없애겠다는 의지는 강하다.

올해 SSAT는 삼성의 채용제도 개편 의지에 따라 시험 문제와 수준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지원자 입장에선 서류전형 부활 및 제도 변경 전에 합격해야한다는 부담이 커졌다. 교보문고 및 반디앤루니스 등 국내 대형 서점 베스트셀러에 SSAT 대비 서적은 1달 넘게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10만 명 지원자들이 시험 전 꼭 알아야 15가지를 [Q&A]로 정리해 봤다.

#1. SSAT가 뭔가요

삼성직무능력검사(Samsung Aptitude Test)를 뜻합니다. 각 계열사 별 지원자의 종합·논리적 사고력 및 인성, 상식 등을 복합적으로 평가합니다. SSAT를 통과해야만 1차 면접 전형에 지원할 수 있습니다.

#2. 상반기는 언제 보나요


13일 일요일입니다. 국내는 서울 경기 대전 대구 부산 광주 등 전국 6개 지역, 해외는 미국 동부 뉴저지의 뉴어크(Newark)와 서부 LA, 캐나타 토론토 등 3곳에서 열립니다.

#3. 지원자 수는

10만 명입니다. 3급 공채 지원자 8만명에 인턴직 2만 명입니다. 최종 선발 경쟁률은 20 대 1입니다.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중공업, 삼성테크윈, 삼성토탈, 삼성물산(상사), 삼성물산(건설), 삼성엔지니어링, 제일모직, 삼성에버랜드, 삼성에버랜드(패션), 호텔신라, 제일기획,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전자판매 등 16개 계열사, 21개 부문 지원자 대상 입니다.

#4. 올해부터 출제 형식이 달라진다는데

올해 전면 개편됐습니다. 일단 단기, 반복 암기 학습으로 맞힐 수 있는 문제는 대거 배제됐습니다. 대신 종합적이고 논리적인 사고를 평가하는 문항을 더 확대했습니다. 종합적이고 창의적으로 사고할 수 있는 우수 인재가 고득점할 수 있는 구조입니다.

#5. 어떻게 대비해야 하나요

지식 및 암기력 중심에서 논리력 중심으로 개편됐기 때문에 단순 암기나 정답 가려내기 식 연습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게 삼성 측 설명입니다. 오랜 기간의 독서와 종합적 사고를 키워 온 지원자에게 유리하다고만 하는군요.

#6. 시험 과목은 어떻게 되나요

언어, 수리, 추리, 시각적 사고, 상식 5개 영역입니다. 문제는 모두 160 문항입니다. 언어·수리·추리·시각적 사고는 각각 30문항, 상식만 40문항입니다. 만점은 500점입니다.

#7.문항수가 175 에서 160개로 줄어든 이유는

앞서 말씀 드렸듯 단순 암기 학습으로 빠르게 풀 수 있는 문제는 대폭 줄었습니다. 보다 종합적이고 균형적 사고를 검증할 수 있도록 문제 당 소요 시간을 늘린 겁니다. 창의적 인재를 더 잘 선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는군요.

#8. 시험 시간도 줄어드나요

아니요. 그대로입니다. 총 3시간입니다. 실제 시험시간은 140분입니다. 13일 아침 8시 30분부터 정오 정각까지 이어집니다. 언어·수리·추리·시각적 사고는 각각 30분씩, 상식만 20분입니다. 상식은 문제도 40문제로 많으니 좀 빨리 푸는게 유리합니다.

#9. ‘시각적 사고’ 뭘 보나요

상반기 공채부터 새로 추가됐습니다. 원래 다른 영역에 포함된 관련 문제를 올해부터 정식 과목으로 묶었습니다. 응시자의 직관적 사고력 및 공간 조작 능력을 평가하기 위한 시험입니다.

#10. 상식 영역은

상식영역은 인문학적 지식을 광범위하게 다룹니다. 올해는 특히 역사와 관련된 문항을 확대했다는군요. 역사에 대한 높은 이해를 지닌 우수 인재가 선발되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11. 시험 준비물은

공식 준비물은 수험표, 신분증, 필기구입니다. 필기구는 정답 표시용 컴퓨터용 사인펜입니다. 수정테이프를 준비하면 오답 기재 시 답안지를 바꿔야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습니다. 단 액체형 수정액은 사용할 수 없습니다. 해외고사장 응시자는 연필(2B) 및 지우개만 사용 가능합니다. 신분증은 주민등록증(외국인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만 인정합니다. 시험 전 스마트폰, 디지털카메라, MP3 등 각종 전자기기는 모두 수거됩니다.

# 12. SSAT 합격 기준은

절대평가는 아닙니다. 예를 들어 ‘500점 만점에 300점 이상 합격’ 식이 아니란 뜻입니다. 통상 면접전형 인원은 최종 선발자 3배수 정도라고 알려져있습니다. 약 5000명 채용이니 1만 5000명 정도가 합격할 것으로 보입니다. 상위 1만 5000등이 커트라인입니다.

#13. SSAT 이후 채용일정은 어떻게

직무적성검사 → 1차 면접 → 2차 면접 → 건강검진 순으로 진행됩니다. SSAT 합격자를 대상으로 한 면접전형은 계열사 별로 5월 한달간 진행됩니다. 6월 말 건강검진까지 통과한 최종합격자는 7~8월 입사합니다. 합격자 발표 및 면접전형, 입사일은 게열사 별로 다릅니다.

#14. 삼성그룹의 인재상은

삼성그룹 인재상 3대 키워드는 몰입, 창조, 소통입니다. 구체적으로는 ▲ 열정과 몰입으로 미래에 도전하는 인재 ▲ 학습과 창조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인재 ▲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고 협업하는 인재 등을 선호합니다.

#15. 삼성그룹이 채용 제도를 개편할까요

가능성은 큽니다. 삼성그룹은 채용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과제는 여전하다는 입장입니다. 9000명을 뽑는 신입사원 SSAT에 20만명이 넘게 몰리는 등 입사 경쟁이 지나치게 과열됐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SSAT 학원 성행 등 사교육 시장이 형성되는 등 부작용도 줄여야한다는 의지가 강합니다.

유보됐지만 대학 총장 추천제는 이같은 삼성의 오랜 고민을 반영한 결과물이라는 입장입니다. 이인용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 사장은 “채용 제도 개편에 대한 좋은 의견을 수렴해 연구, 검토하는 과정에 잘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못박은 바 있습니다. 지원자 분들의 행운을 빕니다.

 


온라인에디터 jobnjoy@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인적성 응시생위해 점심 도시락까지 챙겨준 현대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