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SSAT..어떤 문제 나왔나? [대기업] 조회수 : 7769

삼성 SSAT 응시생 "여태껏 가장 쉬운 SSAT였다"

인문계생 "시각적 사고 영역 생소"

이공계생 "언어 논리 상대적으로 어려워"



<2015 상반기 SSAT 상식 문제>


-다음 지문을 보고 연상되는 인물을 적으시오.

△수원 화성 △거중기 △측우기 △목민심서 △전남 강진

정답 : 정약용


-다음에서 설명하고 있는 물질은 무엇인가?

물질의 질량을 결정

신의 입자라 불림

이것의 존재 예언한 학자 2013년 노벨물리학상 수상

정답 : 힉스


-다음에서 설명하는 왕조의 군주에 해당하는 사람은?

500여 년의 춘추전국 시대를 끝내고 중국을 통일했다.

흉노의 침입에 대비해 만리장성을 쌓았다.

법가를 국가의 기본이념으로 삼았다.

분서갱유를 일으켰다.

①유방 ②조조 ③당 태종 ④진시황 ⑤영락제

정답 : 


-관성의 법칙에 관해 맞는 말을 하고 있는 사람은?

철수 : 걸어가다 돌부리에 걸려 앞으로 넘어지는 것과 관련이 있어.

영희 : 정지해 있던 차가 막 출발할 때 관성의 법칙 때문에 뒤로 넘어질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해.

민수 : 달리는 차를 급정거해도 바로 멈추기가 힘든 것도 관성 때문이야.

철수 ②영희 ③철수, 영희 ④철수, 민수 ⑤철수, 영희, 민수

정답 


-다음 빈 칸에 들어갈 만한 단어를 순서대로 나열한 것은?

국내 기업의 해외 수출이 늘어나면 외화의 공급이 ( ) 한다.

해외의 국가가 긴축재정정책을 실시하면 외화의 공급이 ( ) 한다.

해외관광을 떠나는 사람이 늘어나면 외화의 수요가 ( ) 한다.

 ㄱ : 증가, ㄴ : 증가, ㄷ : 증가      ㄱ : 증가, ㄴ : 증가, ㄷ : 감소

 ㄱ : 증가, ㄴ : 감소, ㄷ : 증가      ㄱ : 감소, ㄴ 증가, ㄷ : 증가

 ㄱ : 감소, ㄴ : 증가, ㄷ : 감소

정답 : 



12일 오전 삼성그룹 직무적성검사 SSAT가 서울·경기, 대전, 대구, 부산, 광주 등 국내 5개 지역과 미국 뉴저지주 뉴어크,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캐나다 토론토 등 해외 3개 지역에서 일제히 치러졌다.


이번 SSAT는 학점 3.0 이상에 영어회화시험 점수만 있으면 누구나 응시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직무적합성평가를 통과해야만 SSAT 응시기회를 주는 새로운 채용방식이 도입될 예정이다. 이른바 '삼성고시'가 더욱 어려워지는 셈이다.


따라서 올 상반기 SSAT에 평년보다 많은 취업준비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당초 예상과 달리 지난해 하반기 응시생 10만여 명보다 다소 줄어든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서울 대치동 단국대사범대부속고에서 수험생들이 삼성직무적성검사(SSAT)를 치른 뒤 학교를 나서고 있다.   신경훈 한국경제신문 기자 nicerpeter@hankyung.com



이날 서울 광진구 광남고등학교에서는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정보기술·모바일(IM) 부문 소프트웨어 개발·영업마케팅·삼성 컨버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CSA) 분야 지원자가 시험을 치렀다. 


1,400여 명이 35명씩 42개 고사장에 나뉘어 입실했다. 한산하던 정문은 오전 8시가 되자 응시생들로 북적이기 시작했다.


고사장 정문은 입실완료 시간 10분 뒤인 오전 8시40분 쯤 잠겼다. 헐레벌떡 뛰어 오다 문이 닫히자 허탈해하며 걸음을 돌리는 응시생의 모습도 보였다. 마치 수능현장을 보는 듯 했다.


제 시간에 도착한 응시생은 오전 9시20분부터 11시50분까지 시험을 치렀다.


시험은 언어논리(30문항/25분)와 수리논리(20문항/30분), 추리논리(30문항/30분), 시각적 사고(30문항/30분), 상식(50문항/25분) 등 5가지 평가영역으로 구성됐다. 총 160문항을 140분 동안 풀었다. 중간 휴식시간은 따로 주어지지 않았다.



[2015 상반기 삼성그룹 SSAT 구성]



정오가 되자 시험을 마친 응시생이 우르르 몰려나왔다.


응시생들은 일정 기준만 갖추면 누구나 치를 수 있는 마지막 SSAT였던 만큼 결시율이 낮은 편이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영업마케팅 지원자 오 모 씨(26)는 "한 반 정원 35명 자리 중 빈자리가 거의 안 보였다"고 말했다.


응시생들은 전체적 난이도는 쉬운 수준이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SCSA 지원자 윤 모 씨(28)는 "시중에 나와 있는 기출문제집만으로도 충분히 풀 수 있는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인문계생의 경우 시각적 사고가 어려웠다고 말했다. 반면 이공계생은 언어 논리에서 어려움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이공계 출신이라는 한 지원자는 "수리 논리에서 도표분석 관련 문제가 어려웠던 반면 응용계산 문항은 쉬운 편이었다"고 말했다.


상식에선 당초 예상과 달리 스마트폰 갤럭시S6 등 삼성 신제품에 대해 묻는 문항은 출제되지 않았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갤럭시 노트4와 갤럭시 노트 엣지, LTE 등 모바일 기술 관련 문제가 출제됐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역사와 세계사 비중은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SSAT에서는 중국사 관련 문항이 다수여서 어려웠다는 지원자가 많았다. 삼성전자 SCSA 지원자 강 모 씨(26)는 "상식시험에 역사 문항이 거의 절반이었다"며 "중국사와 관련한 서너 문제는 아예 풀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국사의 경우 고조선에 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을 고르는 문항, 삼국시대에 대한 설명으로 틀린 것을 고르는 문제 등이 출제됐다. 흥선대원군이 철폐한 것을 묻는 문항도 있었다.


이 밖에 물을 전기 분해했을 때 나오는 물질의 원소기호를 묻는 문제와 핀테크·빅데이터의 정의를 묻는 문항이 출제됐다.


올 상반기 삼성전자, 제일모직 등 16개 계열사가 뽑는 신입사원은 4,000여 명 정도다. 삼성은 SSAT를 통해 7,000여 명 정도를 거른 뒤 5월 중 계열사별 면접을 치를 예정이다. 최종 합격자 발표는 6월초 쯤 이뤄질 예정이다.



12일 서울 대치동 단국대사범대부속고에서 삼성직무적성검사(SSAT)를 치르는 수험생들이 학교를 들어서고 있다.   신경훈 한국경제신문 기자 nicerpeter@hankyung.com



한편 이번 SSAT는 그야말로 '철통 보안' 속에 진행됐다. 삼성그룹은 시험 관리 본부가 마련된 서울 대치동 단국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 등 일부를 제외한 다른 고사장에서는 응시생이 아닌 모든 이의 고사장 출입을 막았다. 사진 촬영도 일체 허용하지 않았다.


시험 문제 유출 방지에도 신경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응시자는 상식 출제 문항 등에 대해 묻자 "삼성 측에서 외부에 문제를 유출할 경우 불이익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라이벌 취업대전] 현대중공업 VS 삼성중공업 다음글[삼성채용] D-1, SSAT는 누가 출제할까? 상식영역 예상문제는?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