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CJ, ‘꿈키움 요리아카데미’ 1기 수료···내년 더 확대 조회수 : 497

[캠퍼스 잡앤조이=강홍민 기자] CJ그룹은 지난 1일 오후 서울 가산동 CJ꿈키움아카데미에서 ‘CJ꿈키움 요리아카데미’ 1기 수료식을 갖고, 내년에는 이 프로그램을 더 확대해 채용 규모를 늘린다고 2일 밝혔다.

 

CJ꿈키움 아카데미는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해 배움과 취업의 기회가 부족했던 청년들을 선발해 체계적인 교육을 거쳐 직접 채용까지 하는 일자리 연계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지난 4월 진행된 CJ꿈키움 요리 아카데미 1기 모집에 저소득층, 학교 밖 청소년, 다문화 가정 등 다양한 배경의 지원자 200여명이 몰린 바 있다. 베이커리·바리스타·요리 등 3개 부문에서 만 18~24세 청년 36명을 선발해 이 가운데 5개월간 전문 교육을 성공적으로 마친 25명이 오는 6일부터 CJ푸드빌 매장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CJ그룹은 내년에는 CJ꿈키움 아카데미를 요리분야와 서비스 분야로 나누고 이를 통해 채용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처음 시행한 요리아카데미를 연 2회로 늘려 CJ프레시웨이 단체급식 부문도 추가하기로 했다. 또 서비스아카데미를 신설해 올리브영 매장 근무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CJ나눔재단측은 “CJ꿈키움 아카데미는 ‘교육 불평등으로 인해 가난이 대물림 되어서는 안 된다’는 이재현 회장의 지론에 따른 것으로 취약계층의 아동·청소년들이 교육기회의 불평등으로 인해 성인이 되어서 취업 등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을 보며, 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돕고자 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CJ그룹은 지난 2005년 CJ도너스캠프를 설립해 소외아동·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지원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지금까지 33만여 회원의 기부금에 CJ나눔재단이 같은 금액을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더해 약 300억 원의 기금을 마련, 전국 4,600여개 공부방과 지역아동센터를 후원해 오고 있다.


kh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