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포스코, CEO와 함께하는 ‘철든 나눔’ 봉사활동 펼쳐 [대기업] 조회수 : 5846

[사진설명] 포스코가 ‘2016 포스코 글로벌 볼런티어 위크(POSCO Global Volunteer Week)’를 맞아 5월 31일 서울 하상장애인복지관에서 ‘철(steel)든 나눔’이라는 슬로건 아래 봉사활동을 펼쳤다. 



포스코가 ‘2016 포스코 글로벌 볼런티어 위크(POSCO Global Volunteer Week)’를 맞아 5월 31일 서울 하상장애인복지관에서 봉사활동을 펼쳤다.


‘철(steel)든 나눔’이라는 슬로건 아래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에는 권오준 회장을 비롯해 포스코와 포스코휴먼스 임직원 50여 명이 참여해 포스코 업(業)의 특성을 살려 철을 활용해 나눔의 의미를 전했다.


이 날 임직원들은 포스코 열연제품 고객사가 생산하는 가구제작 DIY 제품을 구매해 책상과 책장 15점을 조립해 복지관에 기증했다. 또한 복지관 옥상에는 포스코 스테인리스강으로 만든 화단을 설치하고, 옥상 벽면 울타리에는 포스코 아연도금강판으로 만든 장식품을 붙이는 등 포스코 철로 꾸민 ‘스틸 가든’을 완성했다.


이 스틸 가든은 복지관에서 운영하는 ‘화단 가꾸기 프로그램’의 교육장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이 날 권오준 회장은 “항상 주변과 이웃을 생각할 줄 알고,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나눔을 실천할 때 회사가 필요한 발전방향도 보이는 법이다. 이로써 이웃과 함께 성장하는 대안도 고민할 수 있다”며 나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포스코휴먼스 고이근 씨는 “회사가 장애인들을 위해 특별한 스틸 가든을 조성하는 것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 이 공간이 장애인들에게 새로운 삶의 희망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


‘포스코 글로벌 볼런티어 위크’는 지난2010년 처음 시작해 매년 포스코봉사단 창단일인 5월 29일을 전후로 일주일간 전 세계에 있는 포스코그룹사 봉사단이 각 지역에서 재능나눔과 봉사활동을 전개하는 포스코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포스코는 올 해 5월28일부터 6월3일까지 ‘글로벌 볼런티어 위크’로 지정해 중국·일본·베트남·인도네시아·멕시코 등 52개국에서 포스코그룹 임직원 8만4000여 명이 참여해 각 지역 특색에 맞는 맞춤형 봉사를 전개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앞으로도 ‘글로벌 볼런티어 위크’를 지속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나눔의 기업문화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우종국 기자 xyz@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