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꿀팁

삼성 GSAT 주요 문제 조회수 : 12727

응시자 확 줄인 SAMSUNG직무적성검사...퀀텀닷·그래핀 … 삼성 新성장동력을 묻다

삼성 GSAT 주요 문제

▶삼성전자는 최근 UHD(초고화질) LCD(액정표시장치) 기판에 어떤 물질을 더해 화질을 대폭 향상시킨 TV를 내놨다. 나노 크기의 입자이며, 크기에 따라 파장이 변하고 이를 이용해서  디스플레이에 활용 가능한 이 물질은? (삼성그룹 일반직 GSAT 중, 답은 퀀텀닷)



▶낮 12시, 밤 12시를 그림으로 표현하시오  (제일기획 GSAT 중)

결시자 거의 없어   역사·경제·과학 종합 평가 “올 상반기 SSAT와 유사”




“삼성그룹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 역사 등 인문학 소양, 경제 및 과학 지식, 창의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는 느낌입니다.”


18일 삼성직무적성검사(GSAT·Global Samsung Aptitude Test)를 치르고 나온 취업준비생들은 “쉬운 문제가 별로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삼성그룹은 이날 서울·부산·대구·대전·광주 등 5개 대도시와 미국(로스앤젤레스·뉴어크) 등 모두 7개 지역에서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의 2차 관문인 GSAT를 진행했다.


삼성은 삼성전자가 올해 초 내놓은 퀀텀닷TV,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는 바이오시밀러, 차세대 반도체 소재로 연구 중인 그래핀 등을 알아야만 풀 수 있는 문제를 출제했다.


삼성은 올 하반기부터 삼성직무적성검사 명칭을 SSAT에서 GSAT로 바꿨다. GSAT는 언어논리, 수리논리, 추리, 시각적 사고, 직무상식 등 모두 5개 영역에 160문항(140분, 광고직 GSAT는 130분)으로 전부 오지선다형으로 출제됐다.


응시생들은 이번 GSAT가 과거의 SSAT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는 반응이었다. 서울 마포의 서울여고에서 응시한 최모씨는 “올 상반기 SSAT와 크게 다르다는 느낌은 없었다”며 “다만 시각적 사고와 추리영역은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번 GSAT 상식영역에선 역사·경제·과학문제가 특히 많이 출제됐다. 선물과 옵션에 대한 개념을 묻는 문제, 환율과 금리의 상관관계, 대체재, 보완재 등 경제상식 문제가 출제됐다. 특히 역사는 한국사, 중국사, 세계사에 걸쳐 14문제나 나왔다.


한국사에서는 삼국시대, 통일신라, 고려시대 등 과거사가 주로 나왔다. 응시생들은 “최근 국정 교과서 논란의 핵심이 되고 있는 현대사 문제는 한 문제도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제일기획의 광고직 GSAT는 일반직 GSAT와 달리 창의발상력, 분석기획력, 표현력, 상식 등 4개 영역에서 출제됐다. 창의발상력 영역에서는 ‘커피, 축제와 연관된 단어를 10개 이상 쓰시오’ 등의 문제가 나왔다.


하반기 삼성 GSAT에선 응시생 수가 크게 줄어들었다. 제일기획 광고직 GSAT가 치러진 서울 용산고에는 지난해보다 응시자가 3분의 1가량 줄었다. 지난해에는 30개 시험장에서 1000명 가까운 응시자가 시험을 치렀지만 올해는 10개 시험장에서 300여명이 시험을 봤다.


전체적으로도 지난해 하반기 응시생은 10만여명에 이르렀지만 올해는 3만~4만명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응시생은 “삼성그룹이 서류 단계인 직무적합성 평가에서 예년보다 많이 걸러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응시생은 줄었지만 결시생은 거의 없었다. 두 번째 응시했다는 김모씨는 “지난해 하반기엔 교실별로 결시자가 5~6명이었는데 올해는 한 명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삼성은 지난해 하반기엔 전국 85개 학교에서 시험을 치렀으나 올해엔 시험장 숫자도 대폭 줄였다.


삼성은 다음주 중 GSAT 합격자를 발표한 뒤 11월 계열사별 면접을 거쳐 12월 최종 합격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이번 하반기 삼성그룹의 채용규모는 4000여명 수준이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2015 금융공기업 채용] 한국은행 논술주제 ′으악′...″빅아이와 스몰위를 논하시오″ 다음글[현대차그룹 공채] HMAT 문제 유형과 시험 전날 대비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