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 스페셜

[연세대 스타트업 20] 트리플더블 “바쁜 현대인을 위한 캐주얼 게임 ‘딜딜딜’” 조회수 : 5516

[연세대 스타트업 CEO 20]

김도훈 트리플더블 대표(사회복지학 96학번)




[캠퍼스 잡앤조이=김예나 기자] 김도훈 트리플더블 대표(42)는 게임을 많이 한 사람은 물론, 간단한 캐주얼 게임 정도만 해왔던 사람도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자 했다. 그리고 지난 3월 한국 구글 플레이를 통해 방치형 RPG(Role Playing Game. 유저가 게임 속 캐릭터들을 연기하며 즐기는 역할 수행게임) 게임 ‘딜딜딜’을 소프트 론칭했다. 


모바일 게임 시장은 PC게임의 흐름을 따라간다. ‘싱글’ 게임에서 ‘싱글 RPG’ 게임으로, ‘MMO RPG(Massive Multiplayer Online Role Playing Game. 대규모 다중 사용자 온라인 롤 플레잉 게임)’ 게임으로의 흐름이다.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게임 속 캐릭터가 알아서 성장하는 ‘방치형’ 게임은 이러한 흐름을 모두 겪은 유저가 찾는 장르다. 또 바쁜 일상을 보내는 현대인들에게 더욱 친숙한 장르이기도 하다. 


대규모 자금이 투입된 화려한 그래픽의 게임들보다 캐릭터 디자인이나 분위기, 혹은 간편함을 무기로 가진 게임들을 선호하는 유저들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김 대표는 이러한 모바일 게임 유저들의 수요를 파악하고, 50MB도 채 되지 않는 가벼운 용량에 언제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캐주얼함’을 무기로 내세웠다. 


또 대부분의 방치형 게임은 별다른 이동 요소 없이 터치를 통해 표시되는 자신의 공격력을 숫자로 파악하는 형태인데, 이런 단조로운 형태를 벗어나 화면을 보고 즐길 수 있도록 시각적인 요소를 추가했다. 기존에 만들던 실사형 3D RPG가 아닌 2D 게임으로 아기자기하고 단순한 느낌을 강조했다. 


이렇게 론칭한 ‘딜딜딜’은 6개월 간 누적 매출 6억 원을 달성했다. 앱 다운로드 건수는 50만 건이 넘었고, 앱 다운로드 순위는 80위(구글 플레이 스토어 기준)권을 기록하고 있다. 실제 게임에 매일 접속하는 유저도 5만 명이 넘는다. 직원이 6명이 트리플더블 입장에서는 매우 훌륭한 성적이다. 김 대표는 “게임성을 강조하면서도 단순한 게임을 만드는 것이 트리플더블의 강점을 살릴 수 있는 방향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딜딜딜’은 출시가 되지 않은 중국에서도 우회해서 다운 받을 만큼 인기가 좋아요. 특히 단순한 게임임에도 길드가 있어 30명이 함께 공통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콘텐츠가 있는데, 대만, 일본 등 전 세계가 하나의 서버로 구성돼 있어 ‘큰 물에서 논다’는 느낌을 받는 것도 유저들이 꼽는 매력 중 하나죠.” 





처음 모바일 게임 기획자로 커리어를 쌓기 시작한 그는 이후 그 회사의 대표이사까지 맡게 됐다. 하지만 시장의 수요와 요구만을 따라 게임을 만드는 것은 개발자가 창의성을 발휘하기 어려운 환경이었다. 그래서 창업을 결심하게 됐고, 5년차를 맞았다. 


‘트리플더블’은 최근 바꾼 회사명이다. 김 대표는 “이전까지 ‘에브리펀’이라는 이름으로 두 개의 모바일 RPG 게임을 개발했는데, 물밀 듯 쏟아져 나오던 양산형 RPG 게임 대신 독특한 게임성을 가지고 오래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 싶었다”면서 “규모가 작더라도 타겟이 명확한 게임을 만드는 회사로 새롭게 포지셔닝 하고 싶었다. 기존 직원 30명 중 마음이 맞는 6명의 직원이 남아 함께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딜딜딜’의 서비스에 집중하면서 추가 작품 개발에도 나설 예정이다. 1년에 2~3개 게임을 선보이는 것이 목표다. 그는 “단기적으로는 모든 유저가 ’딜딜딜‘을 하지 않을 때까지 게임을 종료하지 않는 것이고, 장기적으로는 재미있게 오래할만 한 게임을 지속적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을 출시하고도 사업적인 환경 때문에 종료해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유저들은 ‘돈을 쓰게 해 놓고 오래 할 만한 게임이 없다’고 불평하죠. 유저들에게 ‘트리플더블’의 게임은 종료하지 않는다는 신뢰를 주고 싶어요. 게임의 본질을 최대한 잃지 않으면서, 쉬우면서도 꾸준히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만들겠습니다.


-설립 연도: 2013년

-주요 사업: 모바일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 업체

-매출액: 2017년 6억 원


yena@hankyung.com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