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 스페셜

[대학생 스타트업 베스트 40] 가든 “순천을 대표하는 수제 맥주 빚는다” 조회수 : 3276

[대학생 스타트업 베스트 40]




김승철 가든 대표(순천대 물류학 11학번)


[캠퍼스 잡앤조이=이도희 기자] ‘맥덕’, ‘맥스타그램’이라는 신조어가 탄생한 데에는 단연 수제 맥주의 공이 컸다. 순천대 물류학과 4학년 김승철 대표는 수제 맥주와 순천을 결합한 ‘트렌디’한 관광 상품을 만들고 싶었다.


그렇게 탄생한 가든(Garden)의 맥주 레시피에는 순천이 녹아 있다. 순천만 갈대밭에서 재배되는 해독 효능이 뛰어난 노근에 이어 복숭아, 매실 등 순천의 대표 특산물도 추가할 계획이다.


가든의 근거 있는 맥주 사랑은 지난 1년간의 경험에서 비롯되었다. 이 기간 김 대표는 벤처 동아리 활동을 통해 군산 수제 맥주 설비 공정 과정 수료를 마쳤고, 직원 중에는 조주기능사 자격증 보유자도 있다. 이를 바탕으로 가든은 3종 레시피를 개발했다.  


하지만 가든의 진짜 목표는 맥주를 통해 순천의 멋을 효과적으로 알리는 것. 맥주를 통해 순천에 맥주 문화를 퍼뜨려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는 것이 바람이다. 양조장부터 펍, 교육장을 설립하고 지역 농민들과 협력해 맥주를 순천시 지역경제 발전에 밑거름으로 사용하고 싶다.   


- 설립 연도 : 2016년 10월

- 주요 사업 : 순천 특산물을 활용한 수제 맥주 제조 및 판매

- 성과 : 순천시 지역산업특화 아이디어 공모전 대상, 도전! K-Startup 창업리그 전라남도 지역예선 은상, 17회 전라남도 대학 벤처동아리 경진대회 우수상


tuxi0123@hankyung.com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