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롯데, 2018년까지 2만4000명 정규직 뽑는다 조회수 : 5639

롯데는 올해 처음 스펙을 보지 않고 신입사원을 뽑는 ‘스펙태클’ 채용을 도입했다. 롯데는 2018년까지 2만4000여명의 신규 채용 계획을 밝히고, 능력과 다양성을 중시하는 열린 채용 문화에 앞장서기로 했다. 사진=한국경제DB


롯데그룹이 박근혜정부의 청년실업 대책 마련에 적극 동참해 청년 정규직 2만4000여명을 채용한다. 롯데그룹은 올해부터 2018년까지 신입사원·인턴사원을 포함해 2만4000여명의 청년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인원 롯데정책본부 부회장은 “고용창출은 국가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업의 책임이자 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토대”라며 “역량 있는 청년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질 수 있도록 능력 중심 채용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롯데그룹의 국내 직접 고용인원은 9만5000명으로 용역까지 포함하면 13만명, 판매 협력사원 등 롯데 사업장에서 일어나는 간접고용 효과를 감안하면 35만명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롯데는 올해 5200명의 정규직 사원을 뽑고, 내년에는 5550명, 2017년 6450명 등 매년 채용 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5년 후인 2020년에는 현재 대비 60% 이상 증가한 15만5000명을 직접고용하고, 간접고용을 포함해 총 59만명을 고용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는 여성 및 장애인 채용을 늘리고 학력 차별을 금지하는 등 능력과 다양성을 중시하는 열린 채용 문화에도 앞장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신입사원 중 여성 비율을 40%로 늘릴 예정이다. 롯데는 올해 입사지원서에 이름과 연락처 외 모든 스펙사항을 배제하고 해당 직무와 관련된 에세이를 제출하도록 했으며, 직무수행 능력만으로 인재를 선발하는 ‘스펙태클 오디션’ 채용도 신설했다. 


장구슬 기자 guseul@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현대차, 잡페어 통해 취준생에 삼성동 사옥 ′첫 선′ 보인다 다음글SK그룹, 청년일자리 프로젝트로 2만4천명 키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