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이랜드가 개발한 ′직무적성검사′...″숨겨진 강점 찾아 최적 직무 배치″ 조회수 : 7688


 

“왜 저 지원자를 우리가 뽑아야 할까”
매년 최종면접에 참석하는 박성수 이랜드 회장은 항상 이 질문을 던진다. 이에 대한 명확한 대답을 찾기위해 지난해 이랜드 HR프로젝트팀이 구성되었다. HR팀은 오랜 채용을 통한 인재데이터와 100여개의 직무분석을 통해 ‘이랜드 직무적성검사’를 개발하였다. 그동안 외부 기관에 의뢰하였던 직무적성검사를 올 하반기 공채부터는 자체 개발한 ‘이랜드 직무적성검사’로 대체한다. 


이랜드 직무적성검사의 특징은 지원자의 성향을 다각도로 파악하여 인재들이 가진 강점을 찾아내 최적의 직무에 배치할 수 있다는데 있다. 


문제 영역은 인성검사와 3가지 영역의 적성검사(수리·언어비평·상황판단)다. 총 150문항을 4시간~4시간30분 동안 풀어야 한다. 안은정 이랜드그룹 채용팀장은 “인성은 솔직하게 답변하는 것이 좋으며, 적성검사는 수리·언어비평은 컷트라인이 있기에 최소한 절반이상은 맞아야 합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수리검사는 계산기가 없이도 풀수 있는 문제로 유형을 바꿨다. 상황판단검사는 직장내에서 일어날 수 있는 상황판단에 대한 질문으로 정답은 없다.

 


온라인에디터 jobnjo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