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23일부터 원서접수 삼성그룹 공채 ′3대 변화′완벽 분석 조회수 : 10695

삼성은 지난 3월 실시한 상반기 공채를 기점으로 전형제도에 적지 않은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삼성그룹의 한 계열사 인사담당자는 “삼성이 몇 년 간 비슷한 채용 형태를 유지해오면서 외부에 노출이 많이 됐고 지원자들이 비슷한 모범답안을 준비해오는 사례가 많아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뽑기 위해선 방법을 바꿔야 하지 않겠느냐’는 내부 의견이 있었다”고 수정 배경을 설명했다.

 

올 들어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크게 세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SSAT에서 인성검사 분리, 첨단 기술과 인문학의 융합 시도인 SCSA의 도입, 그리고 이번 하반기 채용에서 더욱 세밀하게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직무역량면접이다. 하반기 전형 일정을 예년에 비해 2~3주 가량 연기한 것도 전형 시스템에 변화를 기하고, 이를 탄탄하게 정비하기 위해서라는 게 삼성측 설명이다.

◆SSAT에서 인성검사 분리

지난 상반기부터 삼성직무적성검사(SSAT)에서 인성검사가 따로 분리돼 면접전형으로 넘어가게 됐다. 삼성의 직무적성검사는 원래 언어력ㆍ수리력ㆍ추리력ㆍ직무상식능력 4개 과목으로 이뤄진 적성검사와 인성검사로 나뉘어 시행했다.

하지만 인성검사가 분리됨에 따라, SSAT 시험일에는 약 100분의 적성검사만 치르면 된다. 인성검사는 SSAT 통과 후 면접 당일 면접장에 들어가기 전에 컴퓨터로 실시한다.

인성검사는 일종의 프리(pre) 면접이라고 봐야 한다. 인성검사 결과는 면접관이 바로 볼 수 있으며, 면접장에서 지원자가 얼마나 진실한 답을 하는지 판단하는 근거로 활용되기도 한다. 특히 검사 결과 자료를 보면서 면접을 실시하기 때문에 지원자의 답변과 검사 결과가 일치하는지 여부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인성검사든 면접 질문이든 의도적으로 거짓을 답할 경우 면접장에서 자신도 모르는 모순을 범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인성면접은 임원들이 면접관으로 참여해 일명 ‘임원 면접’이라고도 한다. 인성 및 조직적응성을 집중 평가한다. 지원동기, 입사 후 포부는 물론 업무에 임하는 태도 등 조직원으로서의 역량을 판단하기 때문에 거짓없이 임하는 게 상책이다.

한편 2012년 하반기부터 SSAT 합격자에 한해 제출하도록 했던 에세이 방식은 계속 유지된다. SSAT에 합격하면 3000자 분량의 자유 에세이를 제출해야 하는데, 별도의 평가 기준은 아니지만 면접의 도구로 사용된다.

◆토론면접 폐지, 직무역량면접 강화

면접 전형은 직무 중심으로 바뀐다. 삼성은 이번 하반기 들어 업종별, 직군별로 특화된 면접 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디자인 직군과 제일기획 광고직은 실기시험을 통해 지원자의 디자인과 제작 역량을 평가할 계획이다.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금융 회사는 1~2시간이던 직무역량 면접을 하루 또는 1박2일로 크게 강화 확대키로 했다.

직무역량 면접은 면접당일 주어지는 전공지식 및 실무능력과 관련된 주제에 대해 프리젠테이션(PT)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특히 전공보다는 직무와 관련된 주제가 자주 출제되는 추세다. 예컨대 인문계 출신자가 IT관련 부서에 지원했다면 기본적인 직무 내용은 숙지해야 PT면접을 통과할 수 있다.

◆삼성과 인문학의 융합 'SCSA'

삼성은 ‘한국판 잡스 프로젝트’라고 불리는 SCSA를 지난 상반기 공채부터 도입했다. 인문학과 첨단 소프트웨어의 만남을 통해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의도로 만들어진 SCSA는 '삼성 컨버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amsung Convergence Software Academy)의 줄임말로, 인문계열 전공자를 직무관련 지식에 대한 기준 없이 소프트웨어직군으로 대거 영입하는 프로젝트다. 소프트웨어 직원 비율이 높은 삼성전자와 삼성SDS 두 곳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하며 하반기에는 200명을 뽑을 예정이다.  

SCSA 전형과정은 교육생 선발 단계까지는 일반 대졸공채 전형과 동일하게 서류전형, SSAT, 면접을 거친다. 이후 준비학습에 해당하는 'SW입문과정 온라인 교육 1개월'과 기본, 심화, 실전 단계로 이어지는 6개월간의 집합 교육 과정을 이수해야 하며 수료가 끝나는 2014년 초, 정식 신입사원으로 입사하게 된다.

이 기간동안 월급은 주어지지 않는다. 대신 교육비 전액을 회사에서 부담하고 식비와 도서비 명목으로 첫 2개월은 150만원, 나머지 4개월은 250만원을 지급한다. 또 이 기간을 경력에 포함, 불이익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한승환 삼성SDS 인사팀장(전무)은 지난 3월 열린 '열정락서' 강연장에서 “삼성SDS가 가장 필요로 하는 인재는 융합형 인재”라며 “이런 회사의 의도를 반영하듯 상반기 SCSA의 경쟁률이 20대 1을 넘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온라인에디터 jobnjoy@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달라진 삼성 채용’의 key! 면접을 파헤친다 ②면접 기출문제 다음글SK텔레콤, 서류전형서 최종합격자의 50배수 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