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구직자와 인사담당자가 가장 선호하는 립스틱 색은? 조회수 : 5370



취업준비생들이 면접 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립스틱 색은 무엇일까? 또 실제 인사담당자들은 어떤 색을 선호할까?


매스컴전문취업포털 미디어잡과 취업전문지 워크데일리가 구직자 458명을 대상으로 ‘호감형 외모를 위해 면접 시 가장 선호하는 립스틱 색깔‘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지난 25일 밝혔다.

 


구직자의 선택을 가장 많이 받은 립스틱 색깔 1위는 ‘핑크톤의 화사하고 부드러운 계열’로 38.4%를 차지했다. 이어서 2위는 ‘누드톤의 차분하고 여성스러운 계열’(29.9%), 3위 ‘오렌지톤의 밝고 화사한 계열’(17%), 4위 ‘레드톤의 선명하고 붉은 계열’(9.3%), 5위 ‘무색빛의 립글로스’(4.8%), 6위 ‘바이올렛톤의 임팩트 있고 시크한 계열’(2%)이 뒤를 이었다.  

 

이와 다르게 국내 굴지의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각기 다른 반응을 보였다. 지상파 방송사의 인사담당자 K씨는 (남.35) ‘카메라 테스트에 적합한 레드톤’을 선호했으며 세계적인 스포츠 브랜드의 인사담당자 L씨는(여.38) '튀지 않는 핑크톤'을 꼽았다. 또한 홈쇼핑 업계의 인사담당자 M씨는(남.43) '생기있어 보이는 오렌지톤'을, IT 업계 인사담당자 J씨(여.31)도 '화사해보이는 오렌지'에 표를 던졌다.

 


이미지메이킹 연구소인 ‘정연아 이미지테크연구소’ 대표는 면접 시 알맞은 립스틱 색깔에 대해 “면접 메이크업 시 해당 기업이 추구하는 이미지를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연아 대표는 하지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장점을 부각시키고 단점을 보완하는 메이크업”이라며 피부톤과 이목구비의 크기에 따라 같은 핑크나 오렌지톤이지만 연한 핑크, 인디 핑크, 누드 오렌지, 다홍 등 개인별로 맞는 컬러가 따로 있기 때문에 자신의 페이스를 객관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우선”라고 조언했다.


이도희 기자(tuxi01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게임회사 가고 싶니? 넥슨 컴퍼니, 2015년도 상반기 신입 및 경력 공개채용 다음글LG그룹 인적성검사, 합격 당락 결정 여부는?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