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2015 업종별 채용 기상도] 항공사 ‘햇볕 쨍쨍 vs ’정유・화학 ‘흐림’ 조회수 : 4226

2015 업종별 채용 기상도

항공사 '햇볕 쨍쨍'

정유・화학 '흐림'





구직자와 대학뿐 아니라 기업인사담당자까지 아우르며 청년 취업의 일선에 있는 전문가 16명에게 업종별 기상도를 들어봤다. 


항공사 '햇볕 쨍쨍'


항공업계가 올해 신규 채용은 늘리고 응시 기준은 낮춰 항공사 입사를 희망하는 구직자들에게 환영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에 비해 56% 늘어난 1400여명을 뽑고 아시아나항공도 지난해보다 채용규모를 늘렸다. 진에어,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도 올해 규모를 확대한다. 


항공업 채용관행도 개선됐다. 대한항공과 진에어는 올해부터 여성 객실승무원의 신장 제한 기준을 폐지하고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부터 이력서 증명사진 부착란을 없앴다. 남승무원의 채용을 꾸준히 증가세다. 


전기・전자 '맑음'


전기・전자와 자동차 업종의 신입 채용 규모 증가는 수출 전망 확대에 따른 수요 증가와 지속적인 R&D 투자가 견인할 것이다. 


전기・전자의 경우 국내 메모리 반도체 수출은 작년에 이어 견고한 흐름세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 확대에 따른 시스템 반도체 수요도 크기 때문에 반도체 관련 직군의 신규 채용도 기대해 볼 만 하다. TV패널 경쟁역시 치열해져 LCD와 LED TV 패널의 성장 및 투자에 따른 디스플레이 직군 신규 채용도 점쳐진다. 


정유・화학 '흐림'


정유・화학업종은 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신규 채용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지난 1월 28일 발표한 ‘500대 기업 일자리 기상도 조사'에 따르면 정유화학업종의 올 채용예정인원이 지난해에 비해 13.2% 감소될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의가 채용여부 확정 180개사를 대상으로 업종별 채용기상도를 조사한 결과 정유・화학분야 채용확정 기업 26개사가 채용인원을 지난해 1113명에서 올해 966명으로 축소한다고 응답했다.


이도희 기자(tuxi01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이색 산행면접 눈길, 블랙야크 2015년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 모집 채용 다음글[2015 상반기 3대 합격 키워드] “누가 뭐래도 직무역량이 답이다”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