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블라인드 채용′ 2년 연속 증가세…직무 적합성이 업무 경험보다 중요해 조회수 : 595



[캠퍼스 잡앤조이=조수빈 인턴기자] 올해 기업의 31.5%가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하거나 도입할 예정이다. 가장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항목은 직무 적합성이었다.


사람인이 기업 821개사를 대상으로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의 31.5%가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하거나 올해 도입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는 ‘2018년(20.7%)’, ‘2019년(21.8%)’의 같은 조사 결과 대비 10.0%p 가량 늘어난 수치다.


블라인드 채용 방식을 언제 활용하느냐는 질문에는 ‘신입 채용(52.9%, 복수응답)’ 시 활용한다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이어 ‘신입, 경력, 인턴 등 모든 채용(37.1%)’, ‘경력 채용(20.8%)’, ‘인턴 채용(3.5%)’ 순이었다. 블라인드로 실시되는 전형으로는 ‘서류전형(44.8%,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실무면접(31.3%)’, ‘모든 전형(30.5%)’, ‘임원면접(8.9%)’ 순으로 답했다.


블라인드 채용 진행 시 가장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항목은 ‘직무 적합성(45.6%)’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업무 경험(20.5%)’, ‘성실성(12.7%)’, ‘인재상·조직문화 부합도(5.4%)’, ‘긍정적인 마인드(5.0%)’, ‘열정(3.1%)’ 등이 있었다. 


전체 응답 기업의 55.4%는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지원자에게 공정한 기회를 주는 것이어서(62.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이 가능해서(33.0%)’, ‘스펙으로 인한 선입견이 없어져서(28.8%)’, ‘능력이 뛰어난 인재를 뽑을 수 있어서(20.0%)’, ‘지원자가 늘어날 것 같아서(7.5%)’ 등을 들었다. 


블라인드 채용 확산에 대해서는 기업의 48.6%가 ‘블라인드 채용이 취업 시장 전반적으로 확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일부 공기업, 대기업만 시행할 것이다(36.5%)’, ‘한 때의 유행으로 사라질 것이다(14.9%) 순이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블라인드 채용 방식이 지원자에 대한 선입견을 줄이고 공정한 채용을 가능하게 하는 대안으로 부상하면서 도입을 고려하는 기업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블라인드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소가 ‘직무 적합성’인만큼 해당 직무에서 요구하는 지식, 역량 등을 어떻게 성장시켜왔는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 관건”이라고 조언했다.


subin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구직자 63.5%, ‘코로나19’가 취업준비에 부정적 영향 미쳐 다음글LG전자, 기아차, SPC삼립에서 2월 막바지 신입 채용 중…공기업 채용인턴은 일정 변동 가능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