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인사담당자 44%, 지원자 비공개 평가 요소 2위는 ‘학력·학벌’···1위는? 조회수 : 885



[캠퍼스 잡앤조이=김혜선 인턴기자] 기업들은 인재 채용 시 외부에 공개하지 않은 ‘비공개 평가 요소’를 갖고 있었다. 이들이 말한 비공개 평가 요소 1위는 ‘연령’이었다.


커리어가 기업 인사담당자 314명에게 ‘비공개 커트라인’을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 44.0%가 ‘채용 시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 비공개 평가 항목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에게 ‘비공개 평가 항목이 무엇인지’ 물은 결과, ‘연령(43.9%, 복수응답)’이 1위에 올랐다. 이어 ‘학력·학벌(22.2%)’, ‘외모·인상(18.7%)’, ‘성별(7.8%)’, ‘인맥·지인(4.8%)’, ‘거주지(2.6%)’ 순이었다.


이와 함께 응답자들에게 ‘기업에서 비공개 커트라인을 두는 이유’를 묻자, 49.7%는 ‘기존보다 나은 직원을 뽑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이어 ‘기존 직원들과의 융화를 위해서(25.2%)’, ‘원하는 인재를 뽑기 위해서(20.4%)’, ‘워낙 고스펙자가 많아서(4.8%)’라는 의견이 뒤따랐다.


그렇다면 기업에서 이러한 평가 요소를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인사담당자 절반 이상은 ‘회사 이미지를 위해서(56.1%)’라고 답했다. 이어 ‘법으로 정해져 있어서(39.5%)’, ‘입사 경쟁률을 의식해서(2.9%)’, ‘동일 업종 등 경쟁사와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1.3%)’라는 답도 있었다.


또한, 인사담당자들은 회사와 적합한 인재를 채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에게 ‘적합한 인재 채용이 어려운지’ 묻자, 46.8%가 ‘매우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어려운 편이다(34.4%), ‘어렵지 않은 편이다(16.6%)’, ‘전혀 어렵지 않다(2.2%)’는 의견도 있었다.


hsunn0@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아프리카TV, 앱·서버·솔루션 개발자 등 하반기 신입·경력 공채 실시···22일 서류접수 마감 다음글[글로벌 인재포럼 2019] 청년세대 성장 위해 입시문제 해결, 직업 교육 선행돼야···″고스펙 아닌 성과 지향형 인재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