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직장인 83%, ‘입사 후 건강 赤신호’···가장 큰 이유는 ‘과로’ 조회수 : 1079



[캠퍼스 잡앤조이=김혜선 인턴기자] 직장인 83.9%가 입사 후 건강 이상을 경험했으며, 가장 큰 주범은 과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직장인 671명을 대상으로 ‘입사 전보다 건강이 나빠졌다고 느끼는지’를 조사한 결과, 83.9%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보통이다(11.3%)’, ‘그렇지 않다(4.9%)’ 순으로, 응답자 10명 중 8명 이상은 입사 후 건강 이상을 호소한 것이다.


건강 이상을 호소한 연령대는 ‘20대(84.7%)’, ‘30대(83.4%)’, ‘40대(87.7%)’ 순으로 40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남성(79.7%)’보다 ‘여성(87.5%)’이 7.8%P 높았다.


또한, 직장인들에게 ‘직장병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 묻자, ‘스트레스성 정신 질환(우울증, 화병, 불면, 만성피로 등)(18.9%)’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소화 장애(16.0%)’, ‘번아웃 증후군(12.6%)’, ‘두통(11.2%)’, ‘신경 이상 증세(터널증후군, 거북목 외)(11.0%)’, ‘급격한 체중 증가 (또는 감소)(9.6%)’, ‘면역저하(8.7%)’, ‘호흡기 질환(기침, 가래, 숨 가쁨, 호흡장애 외)(4.5%)’, ‘당뇨·고혈압·신장계 질환(신장염, 방광염, 요로결석 외)(각 2.4%)’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직장인들에게 ‘건강 상태 원인은 무엇인 거 같은지’ 묻자, ‘운동량 부족(19.0%)’을 첫째로 꼽았다. 이어 ‘상사 괴롭힘, 동료 스트레스(15.8%)’, ‘사무실 여건, 근무환경·업무 강도(각 13.1%)’, ‘스트레스성 폭식(11.0%)’, ‘야근(9.7%)’, ‘출퇴근 여건(6.5%)’, ‘주말 근무(5.5%)’, ‘잦은 회식 및 과음(5.0%)’이 뒤를 이었다.


이들 중 성격상 유사한 보기들을 그룹으로 묶은 결과, 직장인의 건강을 해치는 요인은 크게 5개로 나타났다. 이는 ‘업무 과다(업무 강도, 주말 근무, 야근 포함 28.3%)’, ‘근무환경(출퇴근 및 사무실 여건 등 19.6%)’, ‘운동 부족(19.0%)’, ‘불규칙한 식습관(잦은 회식 및 스트레스성 폭식 포함 16.0%)’, ‘직장 내 괴롭힘(15.8%)’이었다. 즉, 건강 이상의 가장 큰 주범은 ‘업무 과다(과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에게 현재 질병 및 증상에 대해 조치 중인지 묻자, ‘특별히 없다(23.7%)’거나 ‘바쁜 업무로 병원 갈 시간이 없다(19.5%)’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꾸준히 병원에 방문해 치료, 상담 중’인 경우는 8.2%에 불과했다.


hsunn0@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교육시설재난공제회, 21일부터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 다음글구직자 취업 후 희망급여 ‘평균 248만7000원’···실제 급여와 차액은 얼마?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