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성인 10명 중 6명 “유튜버 도전 의향 있어”···20대서 도전의향 多 조회수 : 802



[캠퍼스 잡앤조이=김혜선 인턴기자] 한 유명 유튜버가 청담동 소재의 시가 95억원 빌딩을 매입해 화제를 모으면서 ‘유튜버’에 대한 관심이 날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성인남녀 10명 중 6명이 ‘유튜버’를 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성인남녀 3543명을 대상으로 ‘유튜버 도전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63%가 도전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유튜버 도전 의향은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20대(70.7%)’가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60.1%)’, ‘40대(45.3%)’, ‘50대 이상(45.1%)’ 순으로, 연령대가 낮을수록 유튜버 도전 의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유튜버를 하고 싶은 이유로 ‘관심 있는 콘텐츠가 있어서(48.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재미있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서(33.3%)’, ‘미래가 유망할 것 같아서(25.3%)’, ‘직장인 월급보다 많이 벌 것 같아서(22.2%)’, ‘말솜씨 등 관련 재능이 있어서(20.4%)’, ‘주위에서 많이 도전하는 것 같아서(13.3%)’, ‘취업보다는 쉬울 것 같아서(10.2%)’, ‘평생 할 수 있을 것 같아서(7.5%)’라는 의견이 뒤따랐다.


이들이 가장 하고 싶은 유튜브 콘텐츠 분야로 ‘일상(31.1%)’이 1위에 올랐다. 특정한 콘텐츠보다는 유튜버의 학교생활이나 직장 생활 등 평범한 일상을 나누고자 하는 것이다. 이어 ‘게임(13.9%)’, ‘먹방(10.4%)’, ‘요리(6.3%)’, ‘음악(5.9%)’, ‘교육(5.6%)’, ‘뷰티(5.1%)’도 있었다.


이와 함께 응답자들에게 유튜브를 본업으로 할 생각인지 묻자, ‘도전 후 고민하겠다(31.8%)’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부업(30.0%)’, ‘취미(28.1%)’, ‘본업(10.0%)’이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또한, 이들이 기대하는 유튜브 수입은 월평균 396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응답자들에게 현재의 유튜버 호황 시대가 얼마나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는지 묻자, 54.6%가 ‘당분간은 유지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장기간 지속될 것 같다(40.3%)’, ‘금방 식을 것 같다(5.1%)’는 의견도 있었다.


hsunn0@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구직자 62% 구직활동 시 ‘모바일’ 사용···입사지원서 작성 시 사용 플랫폼은? 다음글[CJ종합적성검사] 올해 1100명 뽑는 CJ···응시자들 “‘언어영역·도식이해영역’ 어려웠다, ‘인성검사’ 평이한 수준”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