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기업 72%, 신입사원 연령대 ‘높아지는 추세’···30대 이상 신입사원 채용 경험 有 조회수 : 1037



[캠퍼스 잡앤조이=김혜선 인턴기자] 기업 10곳 중 7곳은 올해 30대 이상 신입사원을 채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27명을 대상으로 ‘대졸 신입 채용 시 연령’에 대해 조사한 결과, 72.2%가 지원자의 연령대가 ‘높아지는 추세’라고 답했다. 또한, ‘변동 없다(20.8%)’, ‘낮아지는 추세(7.0%)’라는 의견도 있었다.


인사담당자들은 신입사원 연령대가 높아지는 이유로 ‘다양한 스펙 쌓느라 시간이 많이 걸려서(50.8%,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취업난이 지속돼서(36.4%)’, ‘지원자의 눈높이가 높아서(35.6%)’, ‘휴학, 졸업유예가 보편화돼서(34.3%)’, ‘양질의 일자리가 많지 않아서(25.4%)’, ‘고학력자가 늘어나서(24.2%)’ 순이었다.


또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전체 지원자 대비 30대 이상 신입 지원자 비율’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 34.0%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10% 이하(30.5%)’, ‘20%(16.5%)’, ‘50%(14.4%)’, ‘30%(12.3%)’, ‘60%(7.6%)’, ‘40%(7.2%)’ 순이었다. 30대 이상 신입 지원자의 비율은 지난해와 비교해 ‘비슷했다(48.7%)’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증가했다(39.8%)’, ‘감소했다(11.4%)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기업 108개사에게 신입사원의 적정 연령을 묻자, 남성 대졸 신입사원 적정 연령은 27.9세, 여성 대졸 신입사원의 적정 연령은 25.7세라고 답했다. 이어 기업이 생각하는 대졸 신입사원의 마지노선 연령은 남성 평균 32.1세, 여성 평균 30.5세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연령 마지노선을 넘긴 지원자를 꺼리는 이유로 ‘기존 직원이 불편해할 것 같아서(54.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조직의 위계질서를 흐릴 것 같아서(42.4%)’, ‘본인이 조직 적응을 어려워해 조기 퇴사할 것 같아서(32.5%)’, ‘나이만큼 연봉 등 눈높이도 높을 것 같아서(31.8%)’, ‘입사 동기들과 잘 어울리지 못할 것 같아서(23.8%)’라는 이유를 들었다.


hsunn0@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구직자 절반 “면접 후 기업 이미지 변했다”··· 그 중 60%, ′기업 이미지 나빠져′ 다음글Sh수협은행, 하반기 신입행원 두자릿수 뽑는다··· 22일까지 서류전형 마감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