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구직자 3명 중 1명,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가겠다″ 조회수 : 929



[캠퍼스 잡앤조이=한종욱 인턴기자]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구직자 927명을 대상으로 ‘취업 목표 기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취업만 되면 어디든 간다’는 응답이 29.1%의 비중으로 1위를 차지했다. 공기업은 20%로 그 뒤를 이었다. 2위를 했다. 3위는 근소한 차이로 ‘대기업(19.0%)’이 차지한 가운데 ‘외국계 기업(11.2%)’, ‘중견기업(11.1%)’이 차례로 이어졌다. ‘중소기업’을 목표로 취업을 준비한다는 응답은 9.6%로 가장 낮았다.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가겠다’는 응답은 고졸 이하 학력에서 46.0%로 나타났다. 초 대졸 학력 구직나는 36.4%로 비교적 그 비중이 낮았으며, 4년제 대졸은 19.5%로 낮았다. ‘대기업(24.9%)’과 ‘공기업(22.9%)’을 목표로 취업을 준비 중이란 응답은 4년제 대졸 그룹에서 높았던 반면, ‘중소기업’을 목표로 한다는 응답은 고졸(14.3%) 그룹이 4년제 대졸(7.3%) 그룹의 약 두 배로 나타났다.


성별에 따른 목표기업을 살펴보면, 남성은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이 26.1%의 비중으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대기업(25.4%)’, ‘공기업(22.3%)’, ‘중견기업(10.2%)’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이 32.0%로, 남성에 비해 높았다. 이어 ‘공기업(17.8%)’, ‘외국계기업(14.0%)’, ‘대기업(13.0%)’의 순으로 목표기업 순위 또한 남성 구직자들과 다소 차이가 있다. 


만일 연말까지 목표로 하는 기업에 취업이 되지 않는다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적지 않은 구직자들이 ‘입사 후 재취업’을 택해 눈길을 끌었다. 설문에 따르면 구직자 가운데 42.5%가 ‘일단 합격한 회사에 들어간 뒤 재취업을 준비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어느 기업이든 합격하는 곳으로 출근하겠다(32.4%)’가 2위를 차지했다. ‘취업재수를 해서라도 목표 기업에 취업하 겠다’는 응답은 15.1%로 많지 않았다. 


jwk108@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KB국민은행 필기시험] ′은행 필기’ 첫 단추, KB국민은행 12일 필기시험…응시생들 “NCS 익숙한 유형 많았다” 다음글충남대-독일 슈투트가르트대학, 양국 대학 및 고등교육 발전을 위한 MOU체결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