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대학생 48.6%, “여전히 진로 고민 중”··· ‘사회과학·인문계열 전공자, 진로 결정 더 어려워’ 조회수 : 3183



[캠퍼스 잡앤조이=김혜선 인턴기자] 대학생 절반은 진로 결정을 못한 채 대학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4년제 대학생 1831명을 대상으로 진로 결정 시점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48.6%는 아직도 어떤 일을 할지 진로를 결정하지 못하고 고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의 전공을 살펴보면, ‘사회과학계열(51.7%)’인문계열(50.6%)’ 전공자들이 타전공에 비해 진로 결정을 어려워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공학계열(49.6%)’, ‘예체능계열(48.2%)’, ‘경상계열(46.7%)’이 뒤를 따랐다. 반면, 의학, 법학계열 등 기타 계열 전공자는 34.6%로 진로 결정을 하지 못한 학생 비중이 가장 낮은 전공으로 나타났다.


한편,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들은 고등학교 이전에 이미 진로를 결정했다(13.9%)’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대학교 4학년 때 결정했다(10.3%)’, ‘대학교 3학년(9.7%)’, ‘대학교 2학년(9.0%)’, ‘대학교 1학년(8.5%)’이라는 답이 뒤를 따랐다.


이어 진로를 결정했다고 답한 대학생 941(51.4%)에게 진로 결정에 도움이 된 요인은 무엇인지 묻자, ‘전공수업(46.1%,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또 선배들의 조언(22.3%)’, ‘아르바이트 경험(21.8%)’, ‘부모님의 조언(21.5%)’, ‘관련서적 및 독서(21.3%)’, ‘학교의 진로교육 강의(17.3%)’, ‘표준화된 심리검사(성격유형/적성검사 등_15.6%)’, ‘매체를 통한 직업정보/뉴스(15.0%)’, ‘인턴십 경험(12.4%)’, ‘동아리활동(11.1%)’, ‘진로 관련 타 전공수업(11.1%)’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진로를 결정하는 데 있어 나와 같은 전공이나 직무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선배들의 조언도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hsunn0@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