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中企 신입 채용, 2년 연속 감소세··· ‘41.5% 하반기 채용 계획 없다’ 조회수 : 380



[캠퍼스 잡앤조이=박신열 인턴기자] 사람인이 중소기업 460개사를 대상으로 ‘2019년 하반기 신입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58.5%가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2년 연속 줄어든 것으로, 2017년 하반기(64.9%)에서 2018년 하반기(62.7%) 2.2% 감소에 이어 올해는 4.2% 줄어들어 하락폭이 더욱 커졌다. 


이들 기업의 올해 하반기 신입 채용 규모는 1911명으로 기업 1곳당 평균 7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됐다. 


채용 시기는 ‘수시 채용을 진행(38.7%)’한다는 기업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7월(25.3%)’, ‘9월(14.5%)’, ‘10월(7.4%)’, ‘8월(7.1%)’, ‘11월(4.5%)’ 순이었다. 


채용 분야는 ‘영업·영업관리(26.0%,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제조·생산(20.1%)’, ‘서비스(17.1%)’, ‘연구개발(11.5%)’, ‘IT·정보통신(10.0%)’, ‘마케팅(8.6%)’이 뒤를 이었다.


기업들은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가장 중요한 평가 기준으로 ‘직무적합성(53.5%)’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예의 및 인성(19.0%)’, ‘인재상 부합(13.4%)’, ‘전공(4.8%)’, ‘직무 관련 자격증(3.7%)’, ‘아르바이트 등 사회 경험(1.9%)’, ‘인턴 경험(1.5%)’ 순으로 중요 평가 기준을 꼽았다.


한편 올 하반기 신입사원들은 얼마의 초봉을 받게 될까. 신입사원 초봉은 평균 2609만원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2400만원(16.7%)’이 가장 많았고 이어 ‘2800만원(10.4%)’, ‘2600만원(10.4%)’, ‘2200만원(9.3%)’, ‘3000만원(8.9%)’, ‘2500만원(7.8%)’ 순이었다.


yeol041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