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상반기 구직자 34%, 서류전형 모두 불합격 조회수 : 550



[캠퍼스 잡앤조이=박신열 인턴기자] 극심한 취업난이 계속되는 가운데 상반기 공채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사람인이 구직자 172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입사지원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구직자들은 상반기 평균 12.6회의 입사지원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원 횟수는 ‘1~5회(50.6%)’가 가장 많았고, 이어 ‘6~10회(18.4%)’, ‘11~15회(8.5%)’, ‘16~20회(6.5%)’, ‘41~50회(4.5%)’, ‘26~30회(3.5%)’, ‘51회 이상(2.3%)’ 순이었다.


이들의 서류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2회에 그쳤다. ‘모두 불합격했다’는 답변이 34.1%로 가장 많았고, ‘1회(20.3%)’, ‘2회(15.5%)’, ‘3회(12.5%)’, ‘5회(5.9%)’, ‘4회(5.0%)’가 뒤를 이었다.


서류 불합격을 경험한 구직자(1626명)들은 그 원인으로 ‘학점, 어학점수, 학벌 등 스펙이 부족해서(44.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스펙 대신 지원자의 직무적합도 및 잠재역량을 중점적으로 평가하기 위한 기업들의 무수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구직자들은 여전히 ‘부족한 스펙’을 불합격 원인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나이가 많아서(42.4%)’, ‘자기소개서를 잘 못 써서(31.1%)’, ‘인턴, 대외활동, 아르바이트 등 직무관련 경험이 적어서(27.3%)’, ‘채용 기업에 대한 정보 파악이 부족해서(16.1%)’ 등을 불합격 원인으로 보고 있었다. 


한편 면접전형 평균 합격 횟수도 1.4회로 집계돼 구직자들의 상반기 공채 지원 성적은 그리 좋지 못했다. 이들의 평균 구직활동 기간은 5.4개월이었다.


그렇다면 상반기 공채 준비에 있어 구직자들에게 가장 어려운 점은 무엇이었을까. 구직자들은 ‘원하는 채용 공고 부족(33.0%)’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자격증, 인턴 등 직무 관련 전문 경험 부족(22.7%)’, ‘취준생 스펙의 상향 평준화(14.2%)’, ‘기업마다 다른 채용 기준(별도 시험, 면접 등)(11.3%)’, ‘까다로워진 자기소개서(7.8%)’, ‘수시 채용 증가, 그룹공채 축소(4.2%)’ 순이었다.


구직자들은 하반기 취업을 위해 가장 집중할 전략으로 ‘어학점수 등 스펙 강화(24.0%)’를 1위로 선택했다. 계속해서 ‘인턴 등 실무경험 쌓기(15.3%)’, ‘자기소개서 작성(12.1%)’, ‘취업 눈높이 낮추기(11.3%)’, ‘회사 및 직무 목표 명확히 수립(10.9%)’, ‘지원 횟수 늘리기(10.4%)’, ‘면접 실전 연습(9.1%)’, ‘아르바이트 등 사회경험 쌓기(4.5%)’가 뒤를 이었다.


yeol041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삼성’, 대한민국 대표 그룹으로 선정···대표산업은 ‘IT정보통신’ 다음글[알바 Q&A] 아르바이트, 무엇부터 확인해야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