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30대 기업 여성 직원 10명 중 2명뿐··· 기아차, 직원 96.5% 남성 조회수 : 925



[캠퍼스 잡앤조이=박신열 인턴기자] 국내 30대 기업 남녀성비는 평균 81대 19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시가총액 상위 30개 기업(그룹사 포함)의 임직원 성비를 분석한 결과다.


남성 직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기아자동차(96.5%)’였고, ‘포스코(95.0%)’, ‘현대자동차(94.8%)’, ‘현대모비스(89.0%)’, ‘KT&G(88.5%)’, ‘롯데케미칼(87.4%)’ 가 뒤를 이었다. 반대로 여성 직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아모레퍼시픽(67.7%)’이었다. 이어 ‘LG생활건강(55.7%)’, ‘삼성생명(45.4%)’, ‘삼성화재(44.4%)’ 순이었다. 


업종별로 ‘자동차·기계·화학’ 업종에서는 남성 직원의 비율이 높았고 ‘화장품·금융’ 업종에서 여성 직원이 강세를 보였다. 


yeol041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