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질 좋은 일자리′ 서울 강남에 집중…전북·전남·경북은 하위 지역 조회수 : 1411

[캠퍼스 잡앤조이=김지민 기자] 서울 강남과 강북이 소득, 직업, 학력, 일자리 질 등 모든 측면에서 양극화 현상이 나타났다.


지난 달 29일 한국고용정보원의 '지역의 일자리 질과 사회경제적 불평등' 보고서에 따르면 고소득, 고학력, 고숙련 일자리가 강남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정보원은 전국 17개 광역시도 및 252개 시·군·구별로 양질의 일자리를 어느 정도 갖고 있는지를 판단할 수 있는 '지역 일자리 질 지수(Local Quality of Employment Index : LQEI)'를 개발해 이를 기반으로 보고서에 실었다.


LQEI는 통계청의 2010년 및 2015년 인구통계등록부와 인구주택총조사를 활용해 지자체별 전체 취업자 가운데 고소득자(4분위), 고학력자(전문대졸 이상), 고숙련자(전문가·관리자) 비중을 분석해 표준점수로 환산한 것이다.


보고서는 이들 3개 지표의 상위계층이 밀집한 지역을 '핫스팟(hot spot)'으로, 하위계층이 밀집한 지역을 '콜드스팟(cold spot)'으로 분류했다.



서울시 일자리 관련 핫스팟-콜드스팟 지도.



보고서 분석 결과, 서울시 423개 동지역은 소득, 학력, 직업, 일자리 질 지수 등 어떠한 변수를 적용해도 변함없이 핫스팟과 콜드스팟이 강북과 강남지역으로 양분화되는 패턴을 보였다. 핫스팟 지역은 강남의 강남구, 송파구, 서초구, 동작구, 용산구, 영등포구 여의도동 까지를 포괄하는 구역이었고, 콜드스팟은 강북의 도봉구, 강북구, 노원구, 성북구, 동대문구, 중랑구 등이 핵심지역, 은평구 북부, 강서구 서부, 구로구와 금천구의 외곽 경계지역들 역시 소규모 군집을 형성했다.


전국적으로도 일자리 양극화가 형성되면서 수도권에 양질의 일자리가 몰려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을 기준으로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서울과 대전이 일자리 질 지수 상위 지역에 꼽혔고, 전남·경북·전북은 하위 지역에 속했다.



△광역시도별 사회경제적 계층 분포와 고용의 질 지수.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LQEI 1 이상인 상위 지역은 서울(1.928)과 대전(1.482) 등 2곳이었다. 이어 세종(0.965), 광주(0.808), 경기(0.798), 울산(0.573), 대구(0.390), 부산(0.176) 등은 중상위 지역으로 분류됐고, 전북(-1.091), 경북(-1.117), 전남(-1.663) 등 3곳은 하위 지역이었다.


252개 시·군·구별로는 상위지역이 39개였다. 이 가운데 32개(82%)가 서울 종로, 수원 장안, 용인 수지, 과천 등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집중해 있었다.


이상호 한국고용정보원 지역일자리지원팀장은 "일자리 질을 포함한 사회경제적 계층 분포는 수도권 도시지역·지방 대도시를 중심으로 상위 계층들이 집중돼 있다는 사실을 통계로 확인했다"며 "양질의 도시 인프라가 자녀에게 대물림되면서 세대 간 계층 이동성을 약화시킬 경우, 노동시장의 공간적 분단으로 인해 사회통합이 저해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공간을 무시한 사람 중심의 접근, 인프라 중심의 개발사업과 같은 일면적 접근보다는 양질의 일자리를 매개로 사람과 장소 중심의 접근을 통합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min503@hankyung.com

[자료 제공=한국고용정보원]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인사담당자 45%, 면접 광탈 부르는 최악의 꼴불견 지원자 ‘면접 지각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