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지난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직원 1인당 영업이익 ‘평균 1억 6100만원’ 조회수 : 1294



[캠퍼스 잡앤조이=박신열 인턴기자]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직원들은 지난해 1인당 평균 1억 6100만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1억원 이상인 기업은 43개사에 달했다.


사람인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공개한 88개사의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을 분석한 결과, 1인당 영업이익을 가장 많이 낸 기업은 ‘SK하이닉스(8억 200만원)’였다. 이어 ‘SK종합화학(6억5300만원)’, ‘여천NCC(6억4800만원)’, ‘한화토탈(6억3100만원)’, ‘롯데케미칼(6억2300만원)’, ‘삼성전자(5억7100만원)’, ‘고려아연(5억4900만원)’, ‘현대글로비스(5억4500만원)’, ‘금호석유화학(4억3300만원)’, ‘LG상사(4억1600만원)’가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한편, 조사대상 기업의 2018년 영업이익은 평균 1조 5562억원이었다.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낸 기업은 2년 연속 사상 최대 실적을 갱신한 삼성전자(58조 8866억 6900만원)였고, ‘SK하이닉스(20조 8437억5000만원)’, ‘포스코(5조 5426억원)’, ‘LG전자(2조 7032억9100만원)’, ‘현대자동차(2조 4221억6500만원)’, ‘LG화학(2조 2460억7000만원)’가 뒤를 이었다.


2017년 대비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 역시 SK하이닉스였다. 전년 대비 무려 7조 1224억2400만원이 늘었고, 이어 ‘삼성전자(5조 2416억3100만원)’, ‘포스코(9207억6600만원)’, ‘GS건설(7458억2000만원)’, ‘삼성전기(7118억4900만원)’, ‘삼성SDI(5980억7600만원)’, ‘기아자동차(4952억4900만원)’ 순이었다.


yeol041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