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김인호의 합격 포인트] 자소서 ‘지원동기’, 나를 버려야 매력적으로 쓸 수 있다 조회수 : 3990

[캠퍼스 잡앤조이=김인호 패스더취업 대표] 완연한 봄이 찾아왔다. 구직자에게 봄이란 자기소개서와 함께하는 시간이다. 막막한 자기소개서 작성이지만 성장과정, 지원자 강점, 도전 사례와 같은 항목은 그나마 수월한 편이다. 다른 기업에 제출했던 자기소개서 내용을 적당히 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원동기’는 다르다. 지원 직무가 같아도 회사마다 수행하는 사업이 다르기 때문에 매번 새로운 회사 지원동기를 써야한다. 


기업 소개나 이슈를 검색하며 회사 지원동기를 작성해도 내용은 어설프고 직무 적합성도 떨어진다. 그 이유는 구직자의 시선으로 회사를 봤기 때문이다. 직무 적합성을 드러내고 차별화된 회사 지원동기를 쓰고 싶다면 지원자 관점이 아닌 직무 중심 관점으로 회사를 봐야 한다. 간단한 관점의 전환이지만 전문적이고 구체적인 회사 지원동기를 쓸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이다.





1단계: ‘나 중심 사고’를 버리고 ‘직무 중심 관점’ 갖기

구직자 대부분은 ‘나 중심 사고’를 하며 자기소개서를 작성한다. 나의 강점, 나의 입사 후 포부, 나의 성장과정처럼 본능적으로 나를 중심으로 한 사고방식이다. 회사 지원동기를 작성할 때도 ‘내가 왜 이 회사에 지원하는지’ 지원자의 관점으로 회사 지원동기를 찾는다. 그 결과 어디서부터 지원 명분을 찾아야 할지 막막함을 느끼게 된다. 성장성, 가치관, 기업 철학, 기술력 등 다양한 명분을 찾아보지만 지원자와 접점을 찾는 것이 쉽지 않다. 


지원자 중심의 사고가 아닌 직무 중심 관점으로 회사를 바라보자. 사진 찍기 전 초점을 맞추듯이 명확한 회사 지원 명분들이 보일 것이다. 예를 들어 영업 직무에 지원한다면, 내가 영업담당자가 되어 회사를 고른다고 생각을 하는 것이다. 회사 지원동기 질문은 "영업담당자로서 회사를 선택하는 기준"으로 바꿔 생각할 수 있다. 이때부터 지원자는 회사와 나의 접점이 아닌 회사와 실무자 사이 접점을 찾으려는 노력이 시작된다. 사고만 바꾸었을 뿐인데 회사를 선택하는 기준의 폭이 줄어들었음을 느낄 수 있다.


2단계: ‘직무 중심 관점’으로 회사 강점 찾기

지금부터는 직무 중심 관점을 갖춰 회사의 강점을 찾는 단계이다. 회사의 강점이 곧 이 회사를 지원하는 명분이 되기 때문이다. 우선 지원 직무에서 수행 하는 업무를 간략히 정리해보자. 예를 들면 영업담당자 주 업무는 판촉, 판매, 계약업무가 있다. 업무를 파악했으면 직무에 초점을 맞추고 영업담당자 입장에서 회사의 강점을 찾아보자.

 

업무 중심으로 바라 본 기업의 강점 예 

"글로벌 영업망을 갖추고 있어 다양한 지역에서 영업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

"영업담당자가 판촉해야 할 상품의 기술력과 품질이 뛰어나다."

"다양한 판매 전략을 갖추고 있다."

"주력 상품이 시장에서 신뢰도가 높다."

"매년 상품을 개발하기 때문에 영업 담당자가 다양한 옵션을 갖고 고객과 협상할 수 있다."

"유럽 시장 비즈니스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강점과 기회를 찾을 때 주의사항은 영업담당자 입장에서 활용가치가 높은 부분을 선별해야 한다. 예를 들면 생산 엔지니어를 지원하는 사람에게 기업의 다양한 판매 전략은 아무 활용가치가 없는 요소이다. 여러분은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 순간부터 예비 영업담당자임을 명심하자.


3단계: 회사 지원동기 작성

직무 중심 관점을 통해 회사의 강점을 찾았다면, 본격적으로 지원동기를 작성해 보자. 예시는 제약회사 지원동기이다. 



“영업담당자로서 한경제약에 지원한 이유는 다양한 제품 구성과 판매 전략을 갖춘 기업이기 때문입니다. 한경제약은 R&D역량을 기반으로 고혈압과 고지혈증을 치료하는 전문의약품을 주력으로 개발 및 판매하고 있습니다. 또한 학술활동과 임상 데이터를 활용하여 의약품이 가지는 우수성과 특징을 전략적으로 홍보하고 있습니다. 이는 영업담당자에게 다양한 판매 전략을 세우고 검증된 전문의약품 영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또한 주 매출처인 병원 영업시 한경제약 핵심역량인 안정성과 제품효과 입증 사례를 제시하며 설득력을 갖춘 영업을 할 수 있습니다. 영업담당자로서~(생략)”



예문은 철저하게 영업담당자 관점에서 회사의 강점을 중심으로 서술했다. 기업 이해는 물론이고 직무에 대한 전략까지 갖춘 사람으로 보인다. 같은 나무라도 농부가 보는 좋은 나무와 목수가 보는 좋은 나무는 다르다. 농부 관점에서는 열매가 많이 맺히고 재배가 쉬운 나무가 좋은 나무다. 하지만 목수 관점에서는 옹이가 적고 단단한 나무가 좋은 나무이다. 하지만 여러분에게 좋은 나무가 무엇이냐고 물으면 명확한 기준을 제시하지 못한다. 평소 나무의 활용가치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구직자가 회사를 선택하는 기준도 마찬가지다. 명확한 회사 지원동기를 제시하려면 나 중심 사고를 버리고 목수나 농부처럼 실무자의 관점으로 회사를 봐야한다. 회사를 선택하는 기준이 명확하고 구체적으로 바뀌며, 직무에 초점을 맞춘 전문적인 자기소개서를 쓸 수 있다. 그리고 회사가 원하는 실무를 수행할 준비가 된 지원자로 비춰질 것이다.


김인호[닉네임 김썸썸, passthejob1@naver.com]

연구원, 외국계기업, 대기업에서 10년 간 실무 경험을 갖춘 기업 전문가로 외국계 기업 재직 중 eMBA를 수료했고, 대기업에서는 엔지니어를 시작으로 국내 주요 대기업 및 글로벌 기업 전략 관리 업무를 담당했다. 현재는 패스더취업 블로그를 운영하며, 자기소개서부터 면접까지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취업준비 방법을 공유하고 있다. 


khm@hankyung.com 

[사진 출처=Unsplash]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