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직장인 10명 중 9명, 사표 충동 느껴···39.9% 실제 사표 제출 해 조회수 : 843




[캠퍼스 잡앤조이=박신열 인턴기자] ‘가슴에 사표를 품고 산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직장생활 중 퇴사 충동을 느끼는 직장인들이 많다. 


실제로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사표를 내고 싶은 충동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이 직장인 826명을 대상으로 ‘사표 내고 싶은 충동을 느낀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86.6%가 ‘있다’고 답했다.


사표 충동을 가장 크게 느끼는 순간으로는 ‘회사에 비전이 없다고 느껴질 때(27.1%)’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연봉이 낮다고 느껴질 때(20.1%)’, ‘잦은 야근 등 격무에 시달릴 때(9.0%)’ 등이 뒤를 이었다. 


사표 충동을 유발하는 대상은 ‘직속상사(51.3%, 복수응답)’가 가장 높았고, 이어 ‘CEO, 임원(41.5%)’, ‘고객(13.0%)’, ‘거래처(10.6%)’ 순이었다. 직장인들이 사표 충동을 느끼는 빈도는 ‘한 달에 두 세 번(29.5%)’이 가장 많았지만, ‘하루에도 수시로 느낀다(22.7%)’는 응답이 바로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실제 충동적으로 사표를 제출한 경험은 얼마나 될까. 사표 충동을 경험한 직장인 중 39.7%가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들 중 32.0%는 충동적으로 사표를 낸 후 후회했다고 밝혔다. 후회한 이유로는 ‘계획 없이 수입이 사라져서(60.4%, 복수응답)’, ‘재취업이 너무 어려워서(40.7%)’ 등을 선택했다.


yeol041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