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 9년 연속 공기업 신입 연봉 1위 조회수 : 2154



[캠퍼스 잡앤조이=홍효진 인턴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해 공기업 중 신입사원 초봉이 가장 높은 곳으로 조사됐다. 9년 연속 1위다.


사람인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5개 공기업(준정부기관, 기타공공기관 제외)의 2017년 경영공시자료를 분석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신입사원 초봉은 4399만원으로 9년째 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4천만원 이상의 초임을 지급하고 있다. 


지난해 10위권에 없었던 울산항만공사(4091만원)는 올해 초임을 4천만원 이상 지급하면서 2위로 순위가 상승했으며, 3위는 한국마사회(4064만원)였다. 이어 한국가스공사(4055만원), 한국감정원(4051만원), 한국서부발전(3907만원), 주택도시보증공사(3893만원), 한국수력원자력(3889만원), 한국동서발전(3867만원), 한국남동발전(3860만원)이 10위 안에 들었다. 


2017년 공기업의 신입사원 초봉 평균은 3528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6년 대비 2.9% 상승한 수치다.


구간별로는 ‘3400~3600만원 미만’(22.9%), ‘3800~4000만원 미만’(20%), ‘4000만원 이상’(14.3%), ‘3600~3800만원 미만’ (11.4%), ‘2800~3000만원 미만’(8.6%) 등의 순이었다. 작년 대비 초임 4000만원 이상의 비율이 11% 증가했다.


조사대상 기업 중 82.9%(29개사)는 전년대비 초봉이 상승했으며, 동결 8.6%(3개사), 삭감 8.6%(3개사) 순으로 조사됐다.


2016년 대비 초봉의 상승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울산항만공사로 3393만원에서 4091만원으로 20.6%가 증가했다. 계속해서 부산항만공사(2912만원→3149만원, 8.2%), 한국남동발전(3616만원→3860만원, 6.7%), 대한석탄공사(3017만원→3203만원, 6.2%), 한국서부발전(3683만원→3907만원, 6.1%), 한국도로공사(3189만원→3347만원, 4.9%) 순이었다.


hyoji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직장인 연령대 낮을수록 ′워라벨′ 중시···칼퇴 비중도 UP 다음글국민대, 15일 ‘잡 페스티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