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구글코리아,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 10년 연속 1위 조회수 : 5066




[캠퍼스 잡앤조이=홍효진 인턴기자] 구글코리아가 10년 연속 구직자들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 1위에 선정됐다.


사람인이 구직자 423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에 대해 조사한 결과, ‘구글 코리아’(34.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BMW 코리아’(18%), ‘한국코카콜라’(14.7%), ‘스타벅스코리아’(13.9%), ‘애플 코리아’(13.2%), ‘페이스북 코리아’(11.3%), ‘샤넬’(10.9%), ‘구찌코리아’(10.4%), ‘마이크로소프트’(10.4%), ‘디즈니코리아’(10.2%) 순으로 상위 10위권 내를 기록했다.


또한 성별에 따라 선호도 차이를 보였다. 남녀 모두 1위는 ‘구글 코리아’(각각 28.6%, 42.9%)였지만, 나머지는 여성의 경우, ‘스타벅스코리아’(22%), ‘구찌코리아’(17.3%), ‘디즈니코리아’(16.1%), ‘한국코카콜라’(16.1%), ‘샤넬’(15.5%), ‘BMW 코리아’(14.3%), ‘애플 코리아’(14.3%), ‘자라(Zara)’(12.5%), ‘페이스북 코리아’(12.5%)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남성은 ‘BMW 코리아’(20.4%), ‘한국코카콜라’(13.7%), ‘애플 코리아’(12.5%), ‘마이크로소프트’(11.4%), ‘페이스북 코리아’(10.6%), ‘아우디 코리아’(9.8%), ‘레고 코리아’(9.4%), ‘한국IBM’(9.4%), ‘스타벅스코리아’(8.6%)의 순이었다.


위의 기업에 취업 희망 이유는 ‘수평적인 기업문화’(42.8%, 복수응답), ‘높은 연봉’(33.3%), ‘다양한 복리후생 제도’(31.4%), ‘해외근무 기회’(28.1%),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명성’(27.9%), ‘성과와 능력에 따른 인사 시스템’(27.4%), ‘군대식 조직문화가 없어서’(17.5%) 순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응답자 중 절반(49.6%)이 외국계 기업에 입사지원을 했거나 현재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계 기업 입사를 위해 필요한 역량으로는 ‘외국어 능력’(65.7%), ‘인턴 등 직무경험’(9.7%), ‘인재상 부합’(8.3%), ‘해외생활 경험’(5.9%), ‘학력’(2.8%), ‘전공’(2.6%), ‘대외활동 경험’(1.7%), ‘인맥’(1.4%) 순으로 나타났다.


hyoji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여기어때‘, 개발·경영지원 등 역대 최대규모 200여 명 공채 다음글[취얼업 라이브 1회] 국내 최초 취업 버라이어티 ‘취얼업 라이브’ 첫방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