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우리은행, 채용인원 2배 늘려... 하반기 신입 행원 300명 선발 조회수 : 8064




[캠퍼스 잡앤조이=이영규 인턴기자]우리은행이 하반기 신입 행원 300명을 선발한다. 이는 지난해보다 2배 늘어난 규모다. 

지난 12일 우리은행 노사는 신규 채용 확대를 비롯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중소기업 구이난 해결 등 양질의 일자리 마련을 위한 5대 과제를 선정했다.

우리은행 노사는 우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년 대비 2배인 600명 수준의 채용인원을 늘리기로 했다. 상반기에 개인금융서비스 직군(텔러) 등으로 200명을 채용했으며, 하반기에는 추가로 400명(신입 공채 300명, 글로벌 인턴 1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하반기 150명의 대졸자 공채를 비교하면 300명 정도의 채용 인원인데 2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글로벌 인턴십은 270개 해외 지점을 활용한다. 우리은행 해외 지점에서 일하면서 현지 기업 취업기회를 가질 수있다.  


우리은행 노사는 비정규직 제로화도 추진한다. 현재 우리은행의 비정규직은 약 700명으로 전체 직원의 약 5% 수준이다. 때문에 고용의 질을 높이기 위해 시간제 계약직, 사무 계약직 등을 단계적으로 정규직으로 전환해 비정규직을 없애기로 했다.

희망퇴직 직원들에게는 재취업의 기회도 보장한다. 퇴직 후 지점의 감사 등으로 재취업을 할 수 있으며, 이달 중 전직 직원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해 근무환경도 개선한다. 현재 시행 중인 유연근무제와 수요일 가정의 날 운영 등에 더해 배우자 출산휴가 의무화가 도입된다. 


마지막으로 중소기업의 구인난 해결을 위해 전국 영업점을 활용한 구직자 연결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인력을 채용한 중소기업에는 금리 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spdlqjc34@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일본 유학시험 응시자 ‘역대 최대’...장학금 많고 취업도 쉬워 다음글롯데마트 양평점, ‘청년 마켓’ 오픈...청년 창업가 유통판로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