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학과별 취업률 조사⑬-전라] 광주대 간호 96.9% ‘1위’, 최하위 서남대 중국어 조회수 : 13211

나이팅게일 선서식, 사진=한경DB


세한대·동신대 유아교육 나란히 2·3위

광주여대 무용, 예술 전공 부진 5위에 올라

시험 준비 기간 경찰행정 스튜어디스도 취업률 낮아


전라권 사립대 취업률 조사에서는 간호학과와 유아교육과가 강세를 보였다.


한국교육개발원이 발표한 ‘2015년 고등교육기관 취업률’ 통계를 분석한 결과 전라권 사립대 ‘톱3’는 모두 간호학과, 유아교육과가 차지했다. 취업률 1위(취업률 100% 학과 제외) 역시 광주대 간호학과였다.  


간호, 유아교육…대표적 여초학과 ‘취업 대세’ 등극



간호학과는 일괄적으로 간호 국가고시를 치른다. ‘칼 졸업’(휴학 없이 4년 내내 학교에 다니는 것)을 하고 4학년 때 면접 준비를 하는 것이 간호대학 전공생의 일반적인 루트다. 


일반적인 취업준비생과 다른 점은 국가고시 전에 면접 최종 결과가 나온다는 것이다. 간호 국가고시의 합격 평균비율은 90%를 넘을 정도로 높아 보통은 국가고시 전에 대략적인 합격자가 그려지는 분위기다.


광주대 간호학과 취업률은 96.9%로 전라권 사립대 중 1위를 자랑한다. 취업대상자 32명 중 31명이 합격한 결과다. 


유아교육과 역시 ‘취업 대세’임을 입증했다. 세한대 유아교육과(95.7%), 동신대 유아교육학과(95%)도 높은 취업률로 2·3위를 차지했다.


유아교육과를 졸업하면 유치원 교사 자격증과 어린이집 교사 자격증이 나온다. 전공을 살리면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교사가 되거나 관련 기관 및 산업체로 취직하게 된다. 각 대학의 협력 유치원으로 가기도 한다. 


전라권 취업률 상위 20위 중 4개가 간호학과, 3개가 유아교육 전공으로 나타나면서 대표적인 여자 초과 학과로 불리는 두 학과는 ‘취업 강자’라는 공통점도 갖게 됐다. 


한편, 이례적으로 예술 전공인 광주여대 무용학과가 93.8%로 취업률 5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하위 20위 중 예술 관련 전공의 비중이 높은 것과 비교하면 의외의 결과다.  


이는 취업률 산출방식의 변화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광주여대 박선욱 무용학과 교수는 “예술 분야 취업률 인정 기준이 완화된 것이 취업률 상승에 가장 큰 이유다. 졸업생 후 연 공연 횟수를 2회에서 1회로, 무대 기준이 대학로 공연장을 포함한 등록제 공연장으로 확대됐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서남대 치위생학과(89.3%), 광주여대 물리 치료학과(87.1%)가 상위 20위에 들면서 보건 계열 관련 전공 역시 취업에 강하다는 것을 증명했다. 


하위 20개 대학 어디?…인문대, 음악 전공 취업 ‘적신호’ 



반면, 가장 낮은 취업률을 기록한 학과는 27.3%를 기록한 서남대 중국 어학 전공이었다. 우석대 일본어과(37.5%), 원광대 국어국문학과(40.8%)도 하위 20위에 머물러 어문계열의 약세가 두드려졌다.


하위 20위 학과 중 이과 전공은 동신대 수소에너지학과(40%)가 유일하다. 인문 전공이 10개로 절반을 차지한다. 문과라서 죄송하다는 일명, ‘문송합니다(문과라서 죄송합니다)’라는 유행어를 실감나게 한다. 


예술 계열 중 음악 전공은 취업에 ‘적신호’가 켜졌다. 국악과, 뮤지컬 학과, 실용음악과 역시 세부적인 교과 내용에는 차이가 있지만, 음악 전공은 대체로 취업에 약세를 보였다. 


또한, 시험 준비 기간이 긴 편인 경찰행정학과와 스튜어디스 학과도 취업률 하위권에 속하는 불명예를 얻었다.


김민경 인턴기자 apeach@hankyung.com



관련 기사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학과별 취업률조사⑫-충청] 호서대 유아교육 97.6% ′1위′...한서대 무인항공기 92.4% 다음글[학과별 취업률조사⑩-서울] 연세대 정보산업공학 96.3%·경희대 동서의과학 7.7% ′극과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