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신입직 구직자 취업목표 1위 ‘대기업’ 조회수 : 9082


올해 하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 10명중 3명은 ‘대기업에 취업하고 싶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YBM 한국토익위원회가 함께 올해 하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 520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취업준비 현황’을 조사했다. 


우선 ‘취업 목표 기업은 어디인가?’라는 질문에 ‘대기업’을 꼽은 응답자가 33.1%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중견기업(28.1%), 중소기업(16.3%), 공기업(16.2%) 순으로 취업하고 싶다는 신입직 구직자가 많았다. 


대기업 취업을 목표로 하는 신입직 구직자는 남성(36.7%)이 여성(30.4%)보다 많았다. 


취준생 10명 중 3명은 대기업 취업 희망


조사 결과 남성 신입직 구직자는 대기업(36.7%) 다음으로 중견기업(28.1%), 공기업(17.6%), 중소기업(12.7%) 취업을 목표로 하는 응답자가 많았고, 여성 신입직 구직자 중에는 대기업(30.4%) 다음으로 중견기업(28.1%), 중소기업(19.1%), 공기업(15.1%) 순이었다. 


신입직 구직자들은 하반기 취업 성공을 위해 ‘직무분야 자격증 취득’, ‘토익 점수 향상’을 가장 열심히 준비했다고 답했다. 


하반기 취업 성공을 위해 무엇을 가장 열심히 준비했는지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직무분야 자격증 취득’을 꼽은 응답자가 절반 이상(54.4%)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토익 점수 향상(42.9%) △자기소개서 작성 연습(35.8%) △토익스피킹 등 영어 말하기 점수 향상(24.8%) △전공지식 학습(18.8%) △직무분야 인턴십 근무(16.5%) △직무분야 아르바이트 등 비정규직 근무(16.3%) 순으로 열심히 준비했다는 답변이 높았다. 


최근 기업들이 직무중심 채용을 강조하면서 직무분야의 인턴십(16.5%)이나 비정규직 근무(16.3%)를 통해 실전경험을 쌓는 학생들이 등장하고 있지만, 어학 실력을 입증할 수 있는 시험 점수(토익: 42.9%, 토익스피킹 등 영어 말하기점수: 24.8%)를 준비하는 학생들도 여전히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자격증 취득, 토익 점수 향상 목표


신입직 구직자의 취업준비 방법은 취업 목표 기업별로 다소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 취업이 목표인 이들은 ‘직무분야 자격증 취득(47.1%)’과 ‘토익 점수 향상(42.4%)’ 다음으로 ‘토익스피킹 등 영어 말하기 시험점수 향상(32.0%)’, ‘자기소개서 작성 연습(31.4%)’, ‘직무분야 인턴십 근무(23.3%)를 준비한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중소기업 취업을 준비하는 이들도 ‘직무분야 자격증 취득’을 준비한다는 신입직 구직자가 52.9%로 가장 많았으나, 이어 ‘자기소개서 작성 연습(42.4%)’, ‘토익 점수 향상(32.9%)’, 전공지식 학습(23.5%)’, ‘직무분야 비정규직 근무(23.5%) 순으로 준비한다는 응답자가 많아, 서류전형과 직무경험을 더 많이 준비하는 것으로 풀이됐다. 


신입직 구직자 78.0%는 취업 위해 영어 말하기 실력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실제 신입직 구직자 10명중 8명은 취업을 위해 ‘영어 말하기 실력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취업을 위해 영어 말하기 실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매우 중요하다’는 답변이 36.7%로 높았고, ‘대체로 중요하다’는 답변도 41.3%로 높았다. 즉, 신입직 구직자 중 78.0%가 영어 말하기 시험의 중요성을 체감한다고 답한 것이다. 


특히, 신입직 구직자들 중에는 영어 말하기 시험이 영어 면접에 도움이 된다(88.8%)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많았는데, 이들은 영어 말하기 시험 점수를 취득하는 과정을 통해 ‘순발력과 자신감이 높아지고(63.6%)’, ‘어순이나 문법 등 문장 구조를 확립하는데 도움이 된다(43.5%)’고 답했다. 


한편, 하반기 대기업 공채가 시작되는 9월을 앞둔 요즘 기업의 채용공고를 주시하는 학생들이 늘고 있다. ‘요즘 신입직 채용공고를 찾아보고 있나?’라는 질문에 대부분에 달하는 92.9%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은 일주일 중 평균 4.6일 정도, 매일 수시로(47.0%) 채용공고를 찾아보고 있다고 답했다.


이진호 기자 jinho23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