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롯데그룹 공채, 지난해는 롯데인재원이 인기 톱... 올해는? 조회수 : 14763


 


롯데그룹이 진행한 지난 2015년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올린 곳은 롯데인재원으로 밝혀졌다.

21일 경희대학교 청운관에서 열린 롯데그룹 채용설명회에 따르면 롯데인재원은 지난해 상반기 무려 553 1의 입사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롯데시네마가 437 12, 롯데자이언츠가 418 13위를 차지, 관광서비스 부문의 3개 계열사가 200 1 이상의 경쟁률로 Top3를 독식했다.

 

기타 사업 분야별로 보면 식품 부문에서는 롯데푸드가 93.4 1, 롯데리아가 69.6 1로 높았으며 유통 부문에서는 롯데면세점이 94.4 1, 롯데백화점이 88.7 11,2위를 차지했다. 유화/건설/제조 부문에서는 롯데건설이 71.7 1, 롯데케미칼이 67.4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금융 부문에서는 롯데멤버스(121.6 1), 롯데카드(60.2 1)의 경쟁률이 높았다.

 

IT부문 계열사들은 상대적으로 50 1 미만의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 롯데정보통신은 39 1, 롯데닷컴은 44.4 1을 보였으며, 롯데캐논은 28.9 1IT계열사 중에서도 경쟁률이 가장 저조했다. 지난해 공채 중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인 회사는 유통 부문의 롯데슈퍼로 22.6 1에 그쳤다.

 

롯데그룹 인사 담당자는 계열사에 따라 필요한 인원이 다르기 때문에 수요공급의 원리에 따라 경쟁률 차이가 날 수 있지만 본인이 희망하는 직무에 소신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과거 탈락경험이 있더라도 이에 따른 불이익 등은 전혀 없기 때문에 자신있게 지원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2시간 가량 진행된 채용설명회에는 약 200여 명의 학생들이 참석해 5대 그룹 채용설명회 다운 위상을 보이며, 지난해에 이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롯데그룹은 오는 22일부터 2016년 상반기 대졸신입사원 서류전형을 시작한다. 채용 규모는 약 800명이다.

 

정유진기자 jinji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서울메트로 신입(9급) 629명 채용, 올해 달라진 점은? 다음글국내 최초 MCN 직무멘토링 ‘CJ Job人side’ 어떤 이야기 나왔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