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롯데그룹, 대졸 신입 공채 800명 채용...36개 계열사 모집 조회수 : 5565

 




롯데그룹은 오는 22일부터 31일 까지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실시한다.

17일 그룹에 따르면 채용 인원은 대졸 신입 공채 800명과 하계 인턴 400명 등이다. 하계 인턴은 427일부터 56일까지 롯데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지원 접수를 받는다.

모집 회사는 식품, 관광, 서비스, 유통, 석유화학, 건설 제조, 금융 분야 등 36개사이다. 신입 공채 전형 절차는 지원서 접수 서류심사 L-TAB(적성검사) 및 면접전형 순으로 진행되며 5월말에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채용설명회 확대 통한 구직자 정보 제공

 

롯데는 구직자의 스펙보다는 직무능력을 우선하는 능력 중심 채용을 확산하고 있다. 회사는 이미 2009년부터 직무별 필요역량을 기반으로 한 선발 전형인 '구조화 역량 면접'을 도입했다. 2011년에는 신입 공채 선발에 학력제한을 고졸이상으로 완화했다. 또한 지난해부터는 사진, 수상경력, IT활용능력 등 직무능력과 무관한 항목들을 입사지원서에서 제외시키고 있으며, 필요한 직무를 제외하곤 어학 점수와 자격증 제출을 요구하지 않고 있다.

 

또한 그룹은 지방 16개 대학을 포함한 전국 32개 대학에서 CEO/임원특강 및 채용설명회를 진행한다. 이는 지난해(28)보다 증가한 수준으로, 롯데가 지난해 선발한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자체 설문조사에서 구직자들이 기업 채용설명회에서 얻는 정보를 가장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여성 인력 40% 선발, 스펙태클 오디션은 4월 실시

 

롯데는 이번 채용에서도 여성, 장애인 채용 확대와 학력 차별금지 등 다양성을 중시하는 열린 채용 원칙을 이어나간다. 여성 인력 확대를 위해 신입 공채 인원의 약 40%를 여성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유통서비스 분야뿐만 아니라 제조석유화학건설 등 다양한 사업 군에서 여성 인재 채용을 확대한다.

이와 더불어 전역장교, 여군장교 등 국가기여형 인재 특별 채용과 장애인 특별 채용을 별도로 진행한다

또한 오직 지원자의 스펙사항을 배제하고 직무능력만으로 채용하는 스펙태클 오디션’ 채용도 4월에 따로 진행한다. 모집 규모는 작년(80~100명)과 비슷하거나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부터 실시한 스펙태클 오디션 채용은 지원자의 이름과 연락처, 그리고 관련 에세이로 지원을 받은 후 회사별·직무별 특성을 반영한 주제의 미션수행이나 오디션 등을 통해 인재를 선발하는 방식이다.

 

롯데그룹 인사담당자는 능력 중심 채용 및 열린 채용을 강화해 역량 있는 청년들이 롯데의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유진기자 jinji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CJ제일제당 합격하는 자소서 작성법은? 다음글 CJ, SK, 현대차는 채용 늘리고 한화, 한진은 줄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