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상반기 대기업 신입 공채 취업목표 ‘CJ’ 1위 조회수 : 8682

올해 상반기 대기업 그룹 공채를 준비하는 취업준비생 10명 중 약 6명이 ‘CJ그룹 신입 공채’에 지원할 것이라 밝혔다. 취업목표 기업은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남학생 중에는 SK, 삼성, LG, CJ, 현대차 순으로 지원하겠다는 취준생이 많았고, 여학생 중에는 CJ그룹에 지원하겠다는 취준생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YBM 한국TOEIC위원회와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함께 4년 대졸 학력의 취업준비생 901명을 대상으로 ‘올해 상반기 대기업 신입 공채 지원계획과 평균스펙’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10명 중 7명에 달하는 72.3%(651명)가 ‘상반기 대기업 신입 공채에 지원할 것’이라 답했다.


특히 올해 상반기 대기업 신입 공채를 준비하는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취업목표 그룹’을 복수선택으로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57.1%)이 ‘CJ그룹’을 꼽았다. 그리고 이어 SK그룹(47.9%), 삼성그룹(45.3%) LG그룹(43.8%) 순으로 높았다.


취업목표 기업은 성별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남학생 중에는 SK그룹(76.0%)에 지원하겠다는 취준생이 가장 많았으나. 삼성그룹(69.2%) LG그룹(67.8%) CJ그룹(62.0%) 현대차그룹(50.5%)에 지원하겠다는 취준생이 과반수로 많았다. 반면 여학생 중에는 CJ그룹(54.9%)에 지원하겠다는 응답자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최근 기업들이 직무중심으로 채용전형을 강화해 나가면서 취업준비생들의 취업준비 방향도 바뀌고 있다. 실제 직무지식을 쌓으며 기업분석에 투자하는 취업준비생들이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상반기 대기업 신입 공채에 지원할 계획인 취업준비생 중에도 50.7%가 ‘현재 직무중심 채용에 대비해 준비하는 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직무중심 채용에 대비해 준비하는 것(복수선택)으로는 ‘전공서적을 통해 전문용어를 암기(50.3%)’ 하거나 ‘직무 분야의 인턴십이나 대외활동(37.9%)’을 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그 외에는 ‘취업하고 싶은 기업의 뉴스 기사 등 최근 정보를 찾아본다’(37.0%)거나 ‘직무 분야에 대해 공부하는 직무스터디를 했다’(27.9%)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상반기 취업준비생 중 ‘인턴 경험이 있다’는 취준생이 30.7%에 달했고, 대학생 리포터나 마케텅 등의 ‘대외활동을 했다’는 응답자도 44.8%로 많았다.




상반기 대기업 신입 공채를 준비하는 취업준비생의 평균 졸업학점은 4.5점 만점 기준으로 평균 3.6점으로 집계됐다. 전공분야 자격증이 있다는 응답자는 51.5%로 2명 중 1명에 달했다. 토익점수 보유자는 81.6%로 많았고, 이들의 토익 평균점수는 749점으로 집계됐다. 


토익스피킹 보유자는 77.1%로 높았고, 점수는 LEVEL 6 등급(49.2%) 보유자가 가장 많았다. 오픽 보유자는 47.5% 였으며, 점수는 IH(33.3%)와 IM(IM2 29.1%) 등급 보유자가 가장 많았다. 


해외어학연수 경험자는 29.2%에 그쳤다. 해외어학연수 경험자가 꼽은 가장 도움된 점으로는 ‘어학 공부에 대한 자신감 향상(55.3%)과 ‘글로벌 인맥이 생긴 점(46.8%)‘으로 드러났다. 즉 해외어학연수를 통해 어학 실력이 향상됐다(32.1%)기보다 어학 공부에 대한 자신감이 높아졌다는 답변이 월등히 높았다. 이외에 공모전 수상 경험 보유자는 21.8%에 그쳤다.


잡코리아 윤병준 대표는 “직무중심 채용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취업목표 기업이 신입사원에게 요구하는 역량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취업목표 기업과의 접점을 다양하게 발굴해 일하고 싶은 기업과 해당 직무에서 필요로 하는 역량을 파악하고, 강화하는 실전형 취업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진호 기자 jinho23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지난해 취업성공자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