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삼성전자, 프로그래머 발굴에 매진… SCPC 경진대회 첫 개최 조회수 : 5603



삼성전자가 소프트웨어 산업 활성화와 우수 대학생 프로그래머 발굴을 위해 나섰다.


14일, 삼성전자는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제1회 삼성 대학생 프로그래밍 경진대회’(Samsung Collegiate Programming Cup, 이하 ‘SCPC 경진대회’) 본선대회를 개최했다. 지난해 10월 1차 온라인 예선에는 4000여 명이 참가했다.


1차 예선은 소프트웨어 공부를 막 시작한 초보 개발자들도 충분히 고민해 문제를 풀 수 있도록 24시간 동안 ‘오픈 북 오픈 클래스’ 형태로 치뤄졌고 2차 예선은 12시간 동안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14일 열린 본선대회에는 두 차례의 예선을 거쳐 선발된 133명의 학생들이 참가해 총 4시간 동안 프로그래밍 실력을 겨뤘다. 


본선 경쟁 결과 홍은기(고려대) 학생이 1위, 김경근(성균관대), 김찬민(서울대) 학생이 2위를 차지하는 등, 총 23명이 수상했다. 최다 수상자를 배출한 대학에 수여되는 그룹상은 23명의 수상자 중 총 9명을 배출한 서울대가 수상해 1천만 원 상당의 소프트웨어 관련 기자재가 전달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입상자들에게 상금을 수여하고, 입상자들이 향후 삼성전자에 입사 지원할 경우 우대할 방침이다. 


특히, 1~2위 입상자들에게는 올해 4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SDS, Samsung Developer Conference)’ 참관 기회가 주어진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 중에는 비이공계 출신인 김민수 (서울대 외교), 김희재 학생(울산과학기술원 경영)을 비롯해, 소프트웨어 개발자로서 특이 이력을 갖고 있는 학생들이 다수 눈에 띄었다. 


특히, 중학생임에도 불구하고 대학생 대회에 참가한 이선규 학생(이현중)은 대회 관계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SCPC 경진대회를 준비한 한지연 삼성전자 수석은 “이번 대회는 대학생들이 프로그래밍 실력을 확인하고 즐기는 장’”이라며 “가능한 많은 학생들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전공 제한을 두지 않았다”고 말했다. 


본선대회 직후 열린 특별강연에서는 국제 해킹 대회(DEFCON) 1위 이력을 보유한 해커 출신의 삼성SDS 이정훈 선임이 연사로 나섰으며, 이상훈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 이효건 소프트웨어센터 부사장 등이 참석해 본선 진출자들을 격려하고 직접 시상했다. 


이상훈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은 “현재 우리는 소프트웨어 시대에 살고 있다”며 “대학생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이 대회를 통해 꿈을 펼칠 수 있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SCPC 경진대회 홈페이지 ‘코드그라운드 (www.codeground.org)’를 통해 개발자들이 우수 코드를 공유하고 자연스럽게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이도희 기자(tuxi01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우리, 대학생 마케터 뽑아요 다음글이스타항공, 신입 객실 승무원 50여명 모집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