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2016 채용전망-정책편] ③ 대학 정책지원 다양 조회수 : 6177

청해진대학·지역특화산업학과…대학 정책지원 다양


정부의 2016년 경제정책의 핵심 중 하나는 청년일자리대책이다. 정부는 취업난에 힘들어하는 청년을 위한 정책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올해는 청년고용절벽을 해소하기 위한 정부의 움직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대학창조일자리센터·청해진대학·지역특화산업학과 신설 등 대학을 중심으로 한 취업지원도 확대된다. 지난해 10월 고용노동부는 청년들이 캠퍼스 내에서 편리하게 취업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전국 대학창조일자리센터 21개 대학을 선정했다. 


대학창조일자리센터는 분산돼 있던 취업·창업지원 기능을 통합하는 한편, 자대생뿐만 아니라 타대생 및 인근지역 청년들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센터는 올해 청년일자리사업 홍보, 상담, 알선 등의 기능을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대학·지자체가 센터에 연평균 5억 원을 지원하며, 센터의 사업기간은 5년이다. 


한남대 대학창조일자리센터 관계자는 “지난해가 시행 초기였다면, 올해는 센터가 자리 잡으면서 진로상담, 취업 프로그램 운영 등 본격적으로 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들의 해외취업을 돕는 청해진대학(가칭)도 올해 생긴다. 정부는 해외취업을 목적으로 하는 학과 10곳을 선정하고 청년들이 직무·기술·어학·문화를 통합해 배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 부산가톨릭대 치기공학과 해외취업반처럼 정보기술(IT)·건축·금융 등 전문 직종 중심의 학과가 대상이다.



또한, 상명대·계명대·순천향대 등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 인근 9개 대학에는 지역 전략산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지역특화산업학과가 개설된다. 


지역특화산업학과는 산업체가 맞춤형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대학과 계약해 운영하는 학위과정이다. 학생들은 입학에 앞서 중소·중견기업과 사전에 채용약정을 맺으며, 석사과정을 마친 후에는 약정기업에서 2년 이상 의무적으로 근무해야 한다. 


지난해 성균관대 융합형기계설계학과와 부산대 수송기하이테크소재부품학과에서 시범운영됐다. 정부는 지역특화산업학과 학생들에게 등록금 전액을, 학교에는 학과운영비를 지원한다.


이진호·이도희 기자 jinho23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신의 직장′ 대학교 신입 정규직 채용 줄줄이 마감임박 다음글한국산업기술대, 재학 중 창업하면 3천만원 지급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