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1988 VS 2015’, 피자 한 판 먹기 위해 몇 시간 일해야 할까? 조회수 : 4799

'응답하라' 열풍이 또 한번 일고 있다. 그 시대를 살았던 세대는 물론, 태어나기도 전임에도 불구하고 열혈 애청자를 자청하는 대학생들까지 '신드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시대를 풍미했던 음악, 발견하는 재미가 쏠쏠한 추억의 소품들, 쫄깃한 스토리. 응팔의 다양한 인기 요인 중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천국이 당시 주된 소비생활을 필요한 근무시간(최저임금 기준)을 2015년도 현재와 비교, 정리했다.



응팔의 배경인 1988년은 최저임금제도가 최초로 시행되던 해로 책정 금액은 462원이었다. 현재최저임금(5,580원) 대비 12분의 1, 당시 ‘빅맥세트’ 가격(2,400원)에 비해서는 5분의 1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서울에서 부산가는 새마을호를 타기 위해서는 31시간(현재 7.6시간)을 일해야 했으며, 응팔 속 쌍문동 소꿉친구들이 간절히 원했던 ‘피자 한 판(M사이즈)’의 경우 18.2시간(현재 3.4시간)이나 일해야 먹을 수 있었다.


특히 얼마 전 비싼 가격으로 누리꾼들의 큰 관심을 모았던 ‘응팔시대’ 바나나의 경우, 15.2시간을 일해도 반송이(약 1kg)밖에 구매 할 수 없는 것으로 확인돼 그 시절 바나나가 얼마나 귀한 과일이었는지를 재차 가늠케 했다.

이와 함께 1988년 최초로 개장한 ‘서울랜드’ 입장권 가격은 2,500원으로 5.4시간을 일해야 구매할 수 있었으나, 당시에는 ‘자유이용권’ 같은 패키지 상품이 따로 없어 모든 시설을 이용하려면 성인 기준 26,500원(1988년,동아일보)이 필요, 무려 57시간을 일해야 했다.

또한 극장에서 영화 한 편을 보기 위해서는 6.5시간(3,000원), 치킨 1마리(4,500원)를 시켜먹기 위해 9.7시간의 땀을 흘려야 했다.

이 밖에 눈에 띄는 점은 1시간 일해도 ‘짜장면 한 그릇’ 조차 사먹지 못했다는 것. 1988년 기준 보통 700원 정도 하던 짜장면은 1.5시간의 근무시간을 필요로 했다.

‘택시 기본요금’과 ‘담배 1갑’도 마찬가지였다. 두 품목 모두 600원으로 저렴한 시절이었지만 1시간 정도 일해서는 지불이 어려웠다.

이처럼 ‘응팔’시대와 비교해봤을 때 다가오는 2016년도 최저임금(6,030원)은 13배나 올랐지만, 1시간 일해도 ‘빅맥세트’ 하나 사먹지 못하는 상황에는 변함이 없어 여전히 아쉬운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한, 알바천국 조사 결과 알바생 5명 중 1명은 최저임금을 보장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근로기준법 준수를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기도 하다.

이에 현재 알바천국은 ‘최저임금 미달’등의 피해로부터 알바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근로계약서 작성 독려 캠페인 ‘Do Write, Do right’을 대대적으로 펼치고 있다.


skysung89@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직장인 56% “취업하면 끝?..스펙 전쟁 이어져” 다음글토익커 62.2% “신(新)토익, 시대 흐름에 따른 적절한 개정”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