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4대그룹 하반기 마지막 ‘입사고시’ SKCT 건국대·세종대서 진행 조회수 : 10850

서울 건국대·세종대서 9000여 명 응시

SK, 11월 6일 SKCT 합격자 발표 예정


SK그룹의 인적성검사인 ‘SKCT(SK Competency Test)가 25일 오전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와 세종대학교 등에서 진행되고 있다.



SK그룹 인·적성검사 SKCT가 25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에서 치러지고 있다. 이날 오전 건대 공학관A동 앞에서 SK하이닉스 2015 하반기 신입 공채 지원자들이 고사장 위치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최은석 기자



이날 건국대에서는 SK이노베이션, SK네트웍스, SK네트웍스(워커힐), SK하이닉스, SK케미칼, SKC, SK건설, SK가스, SK플래닛, SK바이오팜 등 SK그룹 10개 계열사 하반기 신입 공채 서류전형 합격자 6000여 명이 수의과학관 등 12곳에서 시험을 치르고 있다.



SK그룹 인·적성검사 SKCT가 25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에서 치러지고 있다. 이날 오전 SK주식회사(C&C), SK증권 2015 하반기 신입 공채 지원자들이 세종대 고사장에 입실하고 있다. 사진=최은석 기자



세종대에서는 SK텔레콤, SK증권, SK E&S, SK주식회사(C&C) 등 4개 계열사 서류전형 합격자 3000여 명이 군자관 등 4곳에서 시험을 진행 중이다.


응시생들은 이른 시간부터 각 고사장에 자유롭게 입실하기 시작했고, 오전 9시 10분 입실을 완료했다.


응시생들은 오전 9시 30분부터 11시 20분까지 실행역량과 인지역량, 한국사영역을 치르게 된다. 이어 11시 40분부터 12시 40분까지 진행하는 심층역량(인성검사)영역을 끝으로 모든 시험을 마친다.


[SKCT 영역별 문항 수 및 소요 시간]



SKCT는 직무수행에 필요한 역량을 종합적 관점에서 측정한다. 실행역량과 인지역량, 한국사, 심층역량 등 네 가지 영역으로 구성한다.


실행역량에서는 응시자가 업무 중 발생할 수 있는 돌발 상황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지를 평가한다.


인지역량에서는 언어, 수리, 직무역량을 평가한다. 직무역량은 지원직무에 따라 M타입(경영)과 P타입(생산), R타입(연구개발), SW타입(소프트웨어), C타입(건설)으로 세분화된 게 특징이다.


한국사는 우리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인식을 평가하기 위해 지난해 상반기부터 도입했다.


심층역량에서는 응시자의 성격과 가치관 등 인성을 측정한다.


SKCT 합격자 발표 예정일은 11월 6일이다. SK그룹 각 계열사는 면접전형 등을 거쳐 12월 중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SK그룹의 올 하반기 대졸 채용 규모는 공채와 수시채용 통틀어 1500명에 달한다.


이날 SKCT를 끝으로 올 하반기 4대 그룹의 이른바 ‘입사고시’가 모두 마무리된다.


한편 SK그룹은 지난 1978년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자체 인·적성 검사를 도입했다. 2013년부터  SKCT라는 명칭으로 전 계열사 공채에 확대 적용 중이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