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CJ, 3년간 정규직 1만4000명 뽑는다 조회수 : 5172

올 대졸 채용 2400명…전년비 2배

현대중공업그룹은 2200명 뽑기로


CJ그룹이 올해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1만4000명의 정규직 신입사원을 채용한다. CJ그룹은 16일 “청년고용 절벽 해소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그룹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채용 규모를 확대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대졸 신입사원은 지난해보다 두 배 많은 2400명을 뽑는다. 고졸 사원을 포함한 채용 규모는 4000명이다. 2016년과 2017년에는 각각 4500명, 5500명의 대졸 및 고졸 신입사원을 선발할 계획이다.


2013년부터 뽑기 시작한 시간선택제 인턴은 향후 3년간 1만6200명을 채용한다. 원하는 시간을 골라 일할 수 있는 제도로, 계약기간에 제한이 없어 원할 때까지 근무할 수 있고 정규직 전환 기회도 주어진다. CJ는 올해 지난해보다 800명 늘어난 4400명의 시간선택제 인턴을 뽑을 계획이다. 임금피크제도 도입하기로 했다. 조면제 CJ그룹 인사팀 상무는 “노동시장 구조를 개선하고 청년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CJ제일제당 등 주요 계열사부터 임금피크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 6개사는 올해 모두 2200여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조선업 불황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생산기술직, 사무기술직, 연구개발직 분야에서 2200여명을 채용한 데 이어 올해도 지난해 수준만큼 뽑을 계획이라고 16일 발표했다.


강진규/도병욱 한국경제신문 기자 josep@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삼성 ″하반기 공채 지원자, 작년보다 늘어″ 다음글[라이벌 취업대전] SK에너지 VS GS칼텍스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