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SK 신입사원들이 말하는 입사팁 조회수 : 17855

“자소서=자기분석 … 나의 키워드와 SK 매치한다면 절반은 합격”

신입사원들이 말하는 입사팁




지난 7~11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5대 도시에서 SK그룹의 채용설명회 ‘SK탤런트 페스티벌’이 열렸다. 채용설명회에 온 1~3년차 신입사원들은 자신만의 합격비법을 솔직하게 들려줬다. 자기소개서 작성법, 종합적성검사 SKCT의 합격비법 등 신입사원 5인의 입사 노하우를 정리했다. SK는 오는 18일까지 하반기 신입사원 입사지원서를 받는다. 서류전형 합격자 발표는 10월8일, 인적성시험은 10월25일에 치른다. SK는 하반기 14개 계열사에서 신입사원 150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자소서 ‘평범함 속 나만의 특별함 찾기’


취업준비생이 자기소개서를 쓸 때 가장 큰 고민은 ‘특별한 경험이 없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조예신 SK에너지 물류기획팀 매니저는 ‘평범함 속 나만의 특별함을 찾으라’고 강조했다. “꼭 남과 다른 경험에 집착하기보다 비슷한 경험이더라도 그 과정에서 무엇을 배웠고, 어떻게 성장했는지를 생각한 뒤 그것이 지원 회사와 직무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고민해 구체화하면 좋을 것 같아요.”


최인희 SK케미칼 연구원은 자소서는 ‘자기분석’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색깔에 맞는 성향과 경험 분석을 통해 나를 대표할 수 있는 한 단어를 선정해 보세요. 이후 업계·기업분석을 통해 자신과 잘 어울리는 기업을 찾는다면 이미 절반은 합격이 된 겁니다.”


엄태준 SK텔레콤 매니저는 “내 삶 속에서 SK를 찾고 자신만의 이야기로 풀어내라”고 말했다. 그는 추상적인 표현은 지양하고 경험 속에서 자신의 역할을 쓸 것 그리고 왜 자신이 SK텔레콤에 적합한 인재인지를 강조하라고 당부했다. 이하나 SK주식회사 C&C 매니저는 “성실, 노력, 책임감, 솔선수범, 창의적이란 단어를 자소서에 직접 열거하기보다는 간접적으로 느끼도록 쓸 것”을 조언했다. 윤상문 SK E&S 매니저는 “작성한 자소서는 꼭 부모님과 자신을 잘 아는 친구들에게 보여줘서 피드백을 받아보는 것이 실수를 줄이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SKCT, 최대한 빨리 풀어야”


서류전형을 통과하면 또 하나의 관문인 ‘필기시험 SKCT’가 기다리고 있다. 최 연구원은 ‘최대한 빠르게’ 푸는 연습이 비결이라고 했다. “평소 모의고사를 풀 때 5~10분 더 빨리 풀도록 시계를 맞춰놨어요. 공간지각, 수리력 등 영역은 친구들이 알고 있는 방법을 벤치마킹하기도 했죠.”


엄 매니저는 인성검사는 솔직하고 일관성 있게, 적성검사는 정확하게 푸는 연습을 하라고 말했다. “인성검사 연습에서는 자신이 어떤 성향의 사람인지 정리하고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해요. 적성시험은 최대한 정답률을 높이는 연습을 하면 좋습니다.” 조 매니저는 “아는 문제부터 빨리 풀되 모르는 문제가 나오면 ‘옆 친구도 똑같이 모를 거야’라는 생각으로 마인드 컨트롤을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윤 매니저도 “어차피 시간 내에 다 푸는 사람은 없다”며 “모르는 문제는 찍지 말고 공란으로 놔둘 것”을 조언했다. 채용설명회장에 온 SK 인사담당자들도 “아예 풀지 않으면 점수에 반영되지 않지만 오답이면 감점이 되기 때문에 모르는 문제는 놔두는 게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SKCT는 한국사(10문항)를 포함해 모두 460문항으로 구성돼 있다. 150분 내에 풀어야 한다. 특히 직무역량 영역은 M(경영), P(생산), R(연구개발), SW(소프트웨어), C(건설)로 나뉘어 출제되기에 각 전공에 맞춰 상세히 공부해야 한다.


면접은 ‘SK의 여섯 가지 가치 알아둬야’


11월에 있을 SK 면접을 준비하려면 SK의 여섯 가지 가치(열정, 도전, 애정, 혁신, 성실, 책임감)를 먼저 알아둬야 한다. 최 연구원은 “면접은 자소서에 쓴 자신의 색깔을 보여줄 기회”이기에 “SK에 적합한 인재라는 것을 드러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여섯 가지 가치 중 자신이 어디에 더 가까운 사람인지를 생각해 ‘이것만큼은 최고로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면접 때 드러낼 것을 당부했다. SK가 입사 후 직원들에게 가장 강조하는 것은 업무에서의 ‘수펙스(Supex·슈퍼엑설런트)’이기 때문이다.


이 매니저는 “면접은 자신감”이라며 “과도한 언행보다는 진실하고 절제된 당당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지수 SK건설 매니저는 “면접에서 ‘영어점수가 왜 없느냐’는 질문에 ‘한국에 사니까 없다’고 대답을 했고, 이어 ‘왜 공부를 안 했나’라는 질문에 ‘학원비가 없어서 못 했는데 입사 후 월급을 타면 열심히 영어공부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매니저는 “면접은 지원자들의 프레젠테이션 기술을 묻는 것이 아니라 논리력과 타인과의 의사소통력을 보는 것이기에 주어진 문제에 대해 깊이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것이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매니저는 면접장에서 긴장하지 않는 자신만의 노하우를 말하기도 했다. “면접장에서는 누구나 긴장을 하기에 질문에 대한 엉뚱한 말을 할 수 있어요. 그땐 면접관의 질문을 받은 뒤 속으로 ‘하나, 둘, 셋’ 센 뒤 답변하면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런 후배 원해!


SK 신입사원들이 한결같이 꼽은 이상적인 후배사원은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진 사람이다. 조 매니저는 “직장생활을 하다보면 즐거운 일도 있지만 힘들고 도저히 풀리지 않을 것 같은 문제도 있다”며 “이때 불평불만을 하기보다 긍정적인 자세로 발전적인 방향을 제시할 줄 아는 후배가 있다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매니저도 ‘배우고자 하는 자세’를 갖춘 사람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 연구원은 “예쁜 후배는 먼저 다가와서 물어보는 후배”라고 답했다. 엄 매니저는 “선배들이 미처 챙기지 못한 부분을 센스 있게 짚어주고 분위기를 띄워줄 수 있는 후배”라고 말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사진=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